뉴스
2016년 01월 03일 12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3일 12시 13분 KST

한국 정부와는 사뭇 다른 대만의 '위안부 협상' 태도

한겨레

대만 정부가 일본과의 '위안부 협상'에 들어가기에 앞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의견을 직접 청취키로 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린융러(林永樂) 대만 외교부장은 지난달 30일 "1월 초부터 일본과의 협상이 진행된다"며 "오는 6일부터 관련 TF회의가 열린다"고 밝혔다.

그는 TF를 통해 외교기관뿐 아니라 부녀지원기금회, 위안부 피해자 대표, 행정기관 내 성평등기구, 위생복리 기관 등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경향신문 1월 3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대만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4명과의 면담 내용을 바탕으로 일본 정부에 대한 요구 사항 등을 정리할 예정이다.

대만의 린융러 외교부장은 "일본도 호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협상 전망을 낙관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대만 정부 당국자는 "한국과 일본의 협상 후속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우리 입장을 정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조선일보 1월 2일)

외교부 조태열 2차관이 2015년 12월 29일 오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에 대한 설명을 하기 위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살고 계신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을 찾자 차가운 기운이 감돌고 있다.

마잉주(馬英九) 대만 총통은 1일 신년사에서 일본에 대만 국적 위안부들에게 배상과 공식 사죄를 하라는 요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마 총통은 이날 "우리는 속도를 내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대만중앙통신이 보도했다.(연합뉴스 1월 1일)

한편,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위안부 협상 타결 전 '사전 협의'가 없었다는 지적에 아래와 같이 해명한 바 있다. 협상 타결 후인 지난달 29일 오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찾아가 한 발언이라고 연합뉴스는 전한다.

"사전에 왜 협의를 못 했느냐고 하시는데, 제 마음으로야 당연히 협의를 하고 싶었다. 하지만 교섭이라는 것은 상대가 있고 사정이 있는 것이다."

"(정부로서는) 할머니들이 더 돌아가시기 전에, 시간이 더 가기 전에 어떻게든 결말을 지으려고 최선을 다했다."

관련 기사

불가역적인 위안부 협상이 남긴 5가지 불가피한 의문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