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3일 09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3일 21시 02분 KST

'건배하는데 졸았다'며 후임 폭행한 해병대 하사관들

한겨레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한겨레

최전방에서 근무하는 해병대 하사관들이 회식 태도가 불량하다는 이유로 후임 하사관을 집단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해병대 6여단은 폭행 및 강요 혐의로 A(22) 하사 등 간부 2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A 하사 등 2명은 지난해 11월 26일 오후 10시 인천시 옹진군 백령면의 한 주유소 인근 길가에서 후임 B(20) 하사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담배를 사 오게 한 뒤 돈을 주지 않거나 초과근무를 대신 서게 하는 등 가혹 행위를 한 혐의도 받았다.

A 하사 등은 B 하사가 사건 당일 1차 회식 때 중대장이 건배제의를 하는데도 졸고 있었다는 이유로 집단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 하사는 당시 백령도 해병부대로 전입한 지 3주가량 된 상태였다.

B 하사는 정신과 치료 등을 포함해 4주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해병대 헌병대는 지난해 12월 6일 B 하사의 면담 요청을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헌병대는 또 면담 과정에서 같은 달 5일 다른 선임 간부 C(23) 하사가 잠든 B 하사에게 휴대전화를 던진 사실을 확인하고 C 하사도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사건이 발생한 해당 중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며 "회식 지침위반 등이 추가로 확인되면 해당 중대 간부들에 대해서도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