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1일 11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1월 01일 11시 49분 KST

박근혜 대통령, "평화통일 향해 큰 발 내딛는 한 해 돼야"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일 "더 이상 한반도에 긴장과 도발이 없도록 평화통일을 향해서 더욱 큰 발을 내딛는 한 해가 되도록 모두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한 각 부처 장·차관,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과 김대환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 이병기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진 등 81명과 떡국으로 신년 조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도 24년 만에 타결됐고 여러 나라와 FTA(자유무역협정)도 맺어서 경제영토도 크게 확장된 만큼, 이런 외교적 성과들이 실제로 경제활성화로 이어지고 국민들이 더욱 큰 혜택을 누리게 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 각 부처가 세심하게 정책과 민생을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올해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마무리 짓는 해인 만큼 4대 개혁의 튼튼한 받침대 위에서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이 서로 긍정적 효과를 내서 국민이 바라는 성과를 많이 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역사는 우리와 상당히 멀리 떨어진 이야기로 생각하기 쉽지만, 지금 이 시간도 지나고 나면 역사가 된다"면서 "먼 훗날 돌아보았을 때 국가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시기에 우리의 사명이나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위해서 아쉬움이 없을 정도로 뛰고 또 뛰었다고 돌아볼 수 있도록 올 한해 열심히 뛰자"고 주문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