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1월 01일 10시 09분 KST

한국 금 보유량 104톤 : 세계 34위

Gettyimagesbank

한국의 금 보유량이 세계 34위(국제기구 포함 순위)로 나타났다.

1일 KB금융경영연구소가 분석한 세계금위원회(WGC) 자료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으로 한국의 금 보유량(중앙은행 기준)은 104.4t으로 국제결제은행(BIS)에 이어 34위다.

이는 작년 11월 말 외환보유액(3천685억 달러)의 1.3%(장부가 기준) 수준이다.

한국은행은 2011년 13년 만에 처음으로 금 40t을 사들인 것을 시작으로 2012년 30t, 2013년 20t을 매입했다.

그 후로는 추가 매입에 나서지 않았다.

세계 금 보유 1위는 미국으로 한국 보유량의 약 78배인 8천133.5t을 갖고 있다.

2위인 독일(3천381t)을 큰 차로 따돌린 압도적 1위다.

국제통화기금(IMF)이 2천814t으로 3위, 이탈리아가 2천451.8t으로 4위, 프랑스가 2천435.5t으로 5위다.

중국(1천722.5t), 러시아(1천370t), 스위스(1천40t), 일본(765.2t), 네덜란드( 612.5t)가 6~10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러시아는 작년 3분기에만 77t을 사들여 전 세계 중앙은행 금 매입량의 44%를 싹쓸이했다.

이 기간에 중국도 50t(29%)을 매집해 몸집을 키웠다.

한편 작년 3분기에 국제 금값이 온스당 1천160달러(2010년 7월 수준)를 밑돌면서 우리나라 개인들도 금 매입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3분기 한국인들의 금 매입량은 전년 동기보다 31% 증가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