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2월 26일 06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2월 26일 06시 39분 KST

은평구 빌라 공사장 주변 집 8채에 갑작스런 균열, 주민 대피

26일 오전 4시30분께 은평구 녹번동의 한 다세대주택 건설공사 현장 주변 건물 8채에 금이 가 주민 38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과 은평구청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난다"라고 신고했고, 119 대원들이 출동해 점검한 결과 안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주민들을 은평구청 강당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은평구 공사장 주변 금이 간 주택. 사진은 공사현장 주변 금이 간 주택의 모습이다.

특히 금이 간 건물 8채 가운데 1채는 균열이 심하고 옆으로 기울어져 붕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발생하자 도시가스와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들도 출동해 응급복구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과 은평구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