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31일 06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31일 06시 35분 KST

카메라 셔터소리를 들은 황우여 교육부장관의 센스(사진)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0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예비비의 용처를 메모했다가 카메라 셔터소리를 의식해 글자를 알아볼 수 없게 덧칠하고 있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0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역사교과서 발행체제 개선을 위한 일반예비비 신청서’라는 제목의 답변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이 자료를 보면, 예비비 ‘신청 사유’에 ‘대국민 집중 홍보’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별도의 각주로 적혀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