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9일 07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9일 07시 24분 KST

새누리당, 재보선 또 '승리'했다

연합뉴스
28일 열린 재보선 선거에서 경남 고성 군수로 당선된 새누리당 최평호 후보가 선거사무실에서 부인 이화순씨와 환호하고 있다.

새누리당이 10·28 재·보궐선거에서 경남 고성군수를 수성하고 야당이 차지했던 광역의원도 4석을 추가로 탈환하며 사실상 승리를 거뒀다.

이번 재보선에서는 전국 24개 지역에서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을 선출했다.

유일하게 기초단체장을 뽑는 경남 고성군수 재선거에서는 새누리당 최평호 후보가 새정치민주연합 백두현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새누리당 소속인 하학열 전 군수가 당선 무효형으로 선거가 열렸지만 다시 여당이 차지한 것이다.

모두 14개 지역에서 열린 기초의원 선거에서는 새누리당이 1석, 새정치민주연합이 2석을 각각 잃었다.

정당간 당선자가 바뀐 곳은 없었으며, 여야가 놓친 3개 지역은 모두 무소속 후보가 당선됐다.

10·28 재보궐 선거가 열린 28일 오후 경남 고성군 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개표요원들이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이번 재보선 결과를 두고 역사교과서 국정화로 정치권이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전국적으로 선거가 열렸던 만큼 민심 추이를 어느 정도 가늠할 잣대가 될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또 내년 4월 총선까지 선거가 없어 비록 미니 선거지만 이 지역들을 거점으로 총선 판도도 예측해 보려는 시도도 있다.

새누리당으로서는 지난 4·29, 지난해 7·30 재보선 압승을 거둔 데 이어 또 하나의 승리를 거머쥐게 됐다. 거꾸로 연전연패 했던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번에도 패배의 사슬을 끊는 데 실패했다.

그러나 이번 재보선은 국회의원 선거가 포함되지 않아 주목도가 떨어졌다.

실제 투표율도 20.1%로 지난 2000년 이후 재보선이 연 2회 실시된 이래 최저치를 기록함에 따라 정치적 의미를 과도하게 부여해서는 안된다는 반론도 나온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