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8일 20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8일 20시 31분 KST

네팔에서 '여성 대통령'이 최초로 탄생했다(사진, 동영상)

ASSOCIATED PRESS
Bidhya Devi Bhandari of the Communist Party of Nepal Unified Marxist-Leninist waves her hand after she was elected as Nepal's new president in Kathmandu, Nepal, Wednesday, Oct. 28, 2015. Bhandari, 54, who has long campaigned for women's rights was elected Wednesday as Nepal's first female president. (AP Photo/Niranjan Shrestha)

네팔에서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했다.

네팔 하원은 28일 대통령 선출투표에서 통합마르크스레닌주의 네팔공산당(CPN-UML)의 비디아 데비 반다리(54) 부총재를 2대 대통령으로 선출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반다리 당선인은 전체 597명 의원 가운데 549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327표를 얻어 네팔국민회의당(NC)의 쿨 바하두르 구룽 후보를 제치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네팔의 대통령직은 명목상의 직책이며 정부 수반으로서 실질적 권한은 총리가 행사한다.

반다리 당선인은 1993년 의문의 교통사고로 사망한 마단 반다리 CPN-UML 전 서기장의 부인으로 2010년 CPN-UML 정부 때 국방장관을 지냈다.

그는 이달 11일 새 총리에 선출된 카드가 프라사드 샤르마 올리(63) CPN-UML 총재의 측근으로도 알려졌다.

그는 1979년 공산당 학생 운동에 몸담으면서 정치와 인연을 맺었으며 남편이 사망한 뒤 국회의원이 됐다. 슬하에 자녀 둘을 뒀다.

그는 적극적인 여권운동가로 지난달 20일 채택된 새 헌법에 여성의 권리를 보장하는 규정을 담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 헌법은 하원 의원의 3분의1을 여성에 배정할 것을 규정했으며 대통령이나 부통령 가운데 한명은 여성이어야 하고 정부 위원회 등에도 반드시 여성을 포함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최근 선출된 하원 의장도 여성인 온사리 가르티 의원이다.

입헌군주국이었던 네팔은 10여년간 마오주의 반군과 정부군의 내전이 2006년 평화협정으로 종식된 이후 군주제를 폐지했으며 2008년 람 바란 야다브를 초대 대통령으로 선출했다.

야다브 대통령은 2년 임기로 재직할 예정이었으나 헌법 채택이 늦어지면서 7년간 대통령직을 수행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