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4일 07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4일 08시 04분 KST

'부실 덩어리' 대우조선 얼마나 버틸 수 있나

연합뉴스

지원에 앞서 고강도 자구계획과 노사 동의서를 받아내려는 채권단과 이를 거부하는 대우조선해양 노조의 줄다리기가 이달 말 이후 첫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우조선은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와 각종 인건비, 자재비용 등을 고려할 때 채권단의 적극적인 지원이 없으면 11월부터 당장 정상적인 경영에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대우조선의 현 자금사정으론 이달 말까지 정상적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이는 11월부터는 만기가 되는 채무 등을 제대로 해결하기 어렵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올 3분기에만 3조원이 넘는 대규모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진 지난 7월 산업은행국회 정무위 소속 의원들에게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연내 만기인 대우조선 채무 규모는 1조2천억원 수준이다.

대우조선은 이 가운데 7월 23일 만기가 도래한 2천억원의 회사채를 자체 보유한 유동성으로 상환했다.

그러나 11월 말 3천억원의 회사채를 추가로 갚아야 한다.

대우조선의 유동성은 현재 근근이 경영을 꾸려나갈 수 있는 정도로 알려져 외부 지원 없이는 이를 제대로 막을 수 없을 전망이다.

또 이후에도 갚아야 할 채무 만기가 속속 도래하기 때문에 임시변통의 대책으론 회생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대우조선이 임금이나 비용 지급 등을 미루면서 버티면 몇 개월은 넘길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그것은 회사가 망가지는 과정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대우조선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실사 결과 부실 규모가 애초 예상했던 것보다 큰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올해에만 5조3천억 원가량의 적자를 내 올해 말 부채비율이 4천%를 웃돌 것이라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원대책이 조속히 가동되지 않으면 회사의 부실화가 한층 빨라질 우려가 있다는 것이 금융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현 추세로 가면 대우조선의 현금 흐름상 내년 상반기에는 부족한 자금 규모가 4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지원이 늦춰질수록 대우조선의 경영사정은 악화될 수밖에 없다.

금융당국과 채권단은 유상증자와 직접대출, 출자전환 등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한 지원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지원에 앞서 대우조선 노조가 적극적인 고통분담에 나서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는 것이 확고한 입장이다.

대우조선 지원안이 전면 보류된 지난 22일 청와대 서별관회의(경제금융대책회의)에서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법정관리에 가는 한이 있더라도 확실한 자구책이 필요하다"며 대우조선 노사가 강도 높은 자구계획을 마련하고 이행을 약속해야 지원에 나설 수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 관계자는 "정부와 채권단의 의지가 합치됐다"며 같은 뜻임을 드러냈다.

이에 따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이런 기조에 맞춰 대우조선 노조에 쟁의행위 자제와 임금동결 등을 약속하라고 압박하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