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4일 0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4일 06시 49분 KST

박근혜 대통령처럼 유병재도 '그런 기운'을 느꼈다(사진)

OSEN

10월 22일, 박근혜 대통령은 여야 지도부와의 5자회동에서 ‘교과서 국정화’ 논란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부끄러운 역사로 보이는 게 어떤 부분이냐?'는 질문에) 교과서가 그런 내용으로 기술돼있다는 것은 책을 보면 알 수 있다. 전체 책을 다 보면 그런 기운이 온다."

박 대통령의 이말은 방송작가 유병재에게도 일종의 가르침을 준 듯 보인다. 10월 23일 밤, 유병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은 이미지와 글을 올렸다.

전체 드라마를 다 보면 그런 기운이 온다

Posted by 유병재 on Friday, October 23, 2015

왼쪽은 드라마 ‘그녀를 예뻤다’의 한 장면. 김신혁을 연기하는 최시원이 비를 맞으며 서있는 장면이다. 오른쪽은 그런 최시원처럼 수염도 나고, 뭔가 눈빛이 촉촉해 보이는 것 같기도 하고, 얼굴에 물기도 있는 듯한 유병재의 모습이다. 그렇다. 그는 최시원의 모습에서 자신의 기운이 오는 걸 느낀 것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