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3일 18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3일 18시 14분 KST

아이유, 팬미팅서 장기하 언급 "요즘 살아 있는 느낌"

OSEN

아이유가 팬들 앞에서 연인 장기하를 언급했다.

아이유는 23일 오후 6시 서울 한남동 언더스테이지에서 팬미팅 '챗쇼'(CHAT-SHOW)'를 열고 팬들에게 "요즘 많이 힘드냐"는 질문을 받고 "누구나 다 힘들다. 하지만 요새는 괜찮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 말에 팬들은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었다. 연인 장기하 때문이냐는 뉘앙스였다.

아이유는 "내가 말했지만 2년 전부터 장기하를 만난 거라 요즘 나의 행복지수를 좌우하는 건 아니다. 그래도 요새는 살아 있는 느낌이다"며 활짝 웃었다.

이날 아이유는 타이틀곡 '스물셋'에 걸맞게 실제 스물셋 나날을 보내고 있는 100명의 팬들을 초대해 신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신곡 3곡을 직접 라이브로 꾸려 팬들에게 선물했다.

이날 오전 0시에 공개된 신곡 '스물 셋'은 아이유가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했으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체셔 고양이를 모티브로 한다. 펑키한 비트와 디스코적인 사운드가 재밌다. 이 곡 외에 '푸르던', '새 신발', '무릎', '제제', '안경' 등이 새 앨범에 담겨 있다.

신곡을 발표한 아이유는 방송 활동 없이 다음 달 콘서트에서 팬들을 만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