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3일 13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3일 13시 40분 KST

메이저리그 팬들이 테일러 스위프트를 멀리하고 싶어하는 이유

Associated Press

전 세계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버는 음악인 테일러 스위프트(25). 올해만 무려 3억1780만달러(3570억원)를 벌었다. 하루 수입만 100만달러(11억2000만원) 이상이다. 그러나 메이저리그(MLB) 팬들에게 스위프트는 ‘멀리하고 싶은 가수’일 뿐이다.

관련기사 : 전 세계 팝스타 1위는 테일러, 압도적 수입(사진)

지난해 내놓은 히트 앨범과 같은 제목의 ‘1989’라는 타이틀로 현재 월드 투어를 진행중인데 스위프트가 공연을 했던 경기장을 홈구장으로 하는 메이저리그 팀들의 성적이 줄줄이 곤두박질쳤기 때문이다. 우승 후보로 꼽혔던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에서 캔자스시티 로열스에 밀리는 것도 스위프트 탓이라고 팬들은 성토한다.

<이에스피엔>(ESPN) 등에 따르면 스위프트의 저주에 재물이 된 첫 번째 팀은 워싱턴 내셔널스였다. 스위프트는 7월17일 워싱턴의 홈구장인 내셔널파크에서 공연을 했는데 이틀 뒤 워싱턴은 엘에이(LA) 다저스와의 경기 도중 조명 시설 고장으로 서스펜디드게임을 선언했다. 이에 워싱턴 투수 맥스 슈어저가 자신의 트위터에 농담식으로 “최근 내셔널파크를 이용한 게 누구였더라? 테일러 스위프트...그녀가 전기를 나가게 했다.

우리는 이제 ‘나쁜 피’(Bad Blood:테일러 스위프트의 노래 제목)를 갖게 됐다”고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진짜 ‘나쁜 피’가 워싱턴 선수들에게 흐르게 됐던 것일까.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1위를 달리던 워싱턴은 스위프트의 공연 이후 32승38패의 전적을 올리며 추락했고 뉴욕 메츠에게 지구 1위 자리까지 뺏겼다. 물론 포스트시즌 진출에도 실패했다. 워싱턴 다음 희생 팀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였다. 샌디에이고는 스위프트가 펫코 파크에서 공연(8월30일)한 이후 12승21패의 성적을 기록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도 스위프트의 저주를 피해가지 못했다. 지난 7월28일, 휴스턴 구단은 스위프트 공연 날짜를 10월14일에서 9월10일로 변경했다. 당시 55승45패로 와일드카드 경쟁에서 여유롭게 1위를 달리고 있어 스위프트의 공연이 포스트시즌 날짜와 겹칠 것을 우려했다. 하지만 스위프트가 미닛메이드파크에서 공연한 9월10일 직후 7승11패의 성적을 거두며 텍사스 레인저스에 지구 1위를 내주고 말았다. 휴스턴은 간신히 와일드카드전에서 뉴욕 양키스를 꺾고 디비전시리즈에 올랐으나 캔자스시티 로열스에 패했다. 휴스턴의 탈락이 최종 결정된 날짜는 10월15일. 스위프트가 원래 공연하기로 했던 바로 다음날이다.

워싱턴, 샌디에이고, 휴스턴의 ‘좌절’을 보면서 야구 팬들은 토론토를 걱정했다. 스위프트가 10월3일과 4일 이틀에 걸쳐 토론토의 홈구장 로저스 센터에서 공연했기 때문. 토론토는 텍사스와의 디비전시리즈에서 초반 2연패하며 탈락 위기에 몰렸으나 내리 3연승을 거두며 챔피언십시리즈에 올라 저주를 피해가는 듯 했다. 하지만 챔피언십시리즈(7전4선승제)에서 현재 캔자스시티에 2승3패로 뒤져 탈락 위기에 몰려 있다.

스위프트의 저주는 비단 메이저리그 팀에만 머물지 않는다. <헐리우드 리포트>에 의하면 스위프트가 공연을 했던 미식축구(NFL) 경기장을 홈으로 하는 팀들의 성적은 개막 6주간 승률이 5할 밑(28승29패)이었다. 시카고 베어즈, 디트로이트 라이온즈, 필라델피아 이글스, 시애틀 시호크스가 그들이다. 프로농구(NBA)는 개막(10월28일)하지 않았으나 스위프트가 공연했던 경기장의 팀들은 소속 선수들의 크고 작은 부상에 직면했다. 샬럿 호네츠는 주전 마이클 키드-길크리스가 어깨 부상으로 2015~2016시즌 결장이 불가피하고, 엘에이 클리퍼스 가드 크리스 폴은 손가락 골절을 당했다. 이쯤되면 스위프트의 공연이 예정돼 있는 경기장의 스포츠 팬들은 저주를 피해가기 위한 ‘마법봉’이라도 필요하지 않을까.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