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2일 14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2일 15시 03분 KST

박 대통령 "역사교과서, 정치문제 변질"

연합뉴스

업데이트 : 2015년 10월22일 19:05 (기사 대체)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노력이 정치적 문제로 변질됐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한 뒤 "국민 통합을 위한 올바르고 자랑스런 역사 교과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및 이종걸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김성우 홍보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박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는 이날 회동에서 학생에게 올바른 역사교육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뜻을 같이 했지만,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선 의견을 달리했다고 김 수석은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 여러 의제중에서도 역사교과서 문제로 30분 정도 대화가 진행됐고 "토론 수준으로 진행됐다"는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의 브리핑에 비춰 교과서 문제를 둘러싼 격론이 오간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노동개혁 5개 법안과 경제활성화 법안의 조속 처리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비준안 11월 중순까지 처리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 시한내 처리 등을 여야 지도부에 요청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지도부 회동장인 접견실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 대통령은 노동개혁 법안과 관련, "17년 만에 이뤄진 노사정 대타협인 만큼 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노동개혁 5개 법안이 국회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통과시켜달라"고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노동개혁은 우리 아들 딸들에게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만들어주고 부모님에게 안정된 정년보장을 위한 것"이라며 "가정경제 회복과 국가경제 선순환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에 3년째 계류된 경제활성화 법안들에 대해 지난 9월 여야 원내대표들이 신속한 처리에 합의했고, 이견이 있는 부분도 충분히 논의된 만큼 여야 지도부 의 결단으로 이번 정기국회 내에 반드시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그동안 어렵게 타결된 한·중, 한·뉴질랜드, 한·베트남 FTA에 대해 하루 빨리 비준동의를 요청한다"며 "특히 한중 FTA의 경우 발효가 늦어질 경우 하루 약 40억원의 기대 수출액이 사라지는 만큼 늦어도 11월 중순까지는 비준동의 절차를 마련해달라"며 연내 한중 FTA의 발효를 강조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안을 작년처럼 법정시한 내에 처리해줄 것을 요청한다"며 "예산이 늑장 처리돼 제대로 안되면 서민 삶이 어려워지고 경제 재도약의 기회를 놓칠 수 있는 만큼 국회가 전통을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남북문제에 대해서도 "금번 이산상봉을 계기로 전 이산가족의 명단 교환은 물론 이산상봉을 정례화해야 하며 인도적 차원의 남북교류를 적극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박 대통령은 회동 말미에 "19대 국회가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국회가 되길 바란다"며 "3년 동안 부탁한 경제활성화 관련 법안을 꼭 통과시켜 주고, 서비스산업에 많은 일자리가 있는 만큼 관련 법안도 꼭 통과시켜서 청년에게 희망을 주는, 그래서 헌정사에 남는 유종의 미를 19대 국회가 거둬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동은 오후 3시부터 4시48분까지 진행됐다.

김 수석은 "박 대통령의 미국 순방 성과와 경제정책을 비롯한 각종 현안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고 진지한 대화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이종걸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