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2일 14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2일 14시 07분 KST

교과서 집필자들, '새누리당·김무성' 상대 손배소송 제기한다

한겨레

현재 검인정 교과서 집필에 참여한 역사학자들로 구성된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집필자 협의회' 관계자들은 새누리당이 '김일성 주체사상을 우리 아이들이 배우고 있습니다'라는 문구의 현수막을 내건 것을 규탄하면서 새누리당과 김무성 대표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주체사상을 서술했다는 것은 근거없는 비방과 모략"이라며 "집필진을 매도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국정화에 반대하는 전국 시민, 역사학자들의 의견을 겸허히 수용해야 할 때"라며 "국정화 고시를 즉각 폐지하라"고 강조했다.

뉴스300

회견에 앞서 협의회 소속 교수들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한국 교과서 대표 집필진에게 듣는다'라는 제목의 토론회에서도 여권의 교과서 국정화 주장을 반박했다.

천재교육이 펴낸 한국사 교과서를 대표 집필한 주진오 상명대 교수는 "교과서가 좌편향됐다면 검정에서 탈락시키면 될 일이다. 지금 교과서는 몇 차례 검정에서 문제가 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주체사상 논란에 대해서도 "주체사상을 서술하라고 교육과정에 명시해 놓은 것이 바로 교육부"라고 반발했다.

유관순 관련 내용이 누락됐다는 주장에도 "중학교 교과서에서 서술돼 고교 교과서에는 누락했다가 이후 추가한 것 뿐"이라며 "고의라면 왜 애초 중학교 교과서에 넣었겠나"라고 지적했다.

비상교육 한국사 교과서 대표저자인 대전대 도면회 교수는 "분단 책임이 남한에 있다는 표현을 사용한 적이 없으며, 본문에서 주체사상 비판도 충분히 서술했다"고 정부 주장을 반박했다.

이어 "천안함 피격사건이나 연평도 포격사건도 주체를 북한으로 명시하라지만, 해당 부분은 남북간 화해 노력을 서술하는 부분"이라며 "북한에 부정적 측면만 강조하면 북한을 척결세력으로 인식하게 할 염려가 있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북한에 대한 비판적 서술을 늘리라는 주문에 대해선 "북한과 합의서 내용이나 헌법정신과 일치하지 않는다"고 했다.

국정화 반대 교수성명을 주도한 고려대 권내현 교수는 "과거 우리가 국정교과서를 쓰던 시절, 일본은 '국정교과서를 쓰는 한국이 검정 교과서를 쓰는 일본을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반박 논리를 내세웠다. 이 논리가 되풀이될 것"이라며 "우리 내부 갈등 뿐 아니라 국제적 갈등 확대 우려도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Photo gallery 역사교과서 반대 시위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