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2일 05시 21분 KST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 대선 불출마 공식 선언 (동영상)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에 뛰어들 것이라는 예상이 나돌았던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72)이 내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대선 불출마를 공식으로 발표했다.

민주당 대선판의 최대 흥행카드로 꼽혀온 바이든 부통령의 불출마에 따라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에 출마한 후보는 힐러리 클린턴과 버니 샌더스, 마틴 오맬리, 링컨 채피 등 모두 4명만 남게 됐다.

바이든 부통령은 회견에서 장남인 보 바이든이 뇌종양으로 숨진 지난 5월 이후 가족들이 애도기간을 보내고 있어 현실적으로 대선에 출마할 준비가 돼 있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다.

Photo gallery 조 바이든, 불출마 See Gallery

바이든 부통령은 "(지난 5월 장남 사망 이후) 나와 가족이 애도하는 과정에 처해있어 현실적으로 선거캠페인을 펼칠 수 있는 기회가 닫혔다"며 "대선 후보 경선에서 승리하기 위해 필요한 시간이 별로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사망한 장남에 대해 "우리에게 영감을 주는 사람이었다"고 강조한 뒤 "가족이 준비돼있지 않는 한 나는 출마할 수 없다"며 "다행인 것은 가족 모두가 같은 결론에 도달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부통령은 그러나 이 자리에서 클린턴 후보를 비롯해 특정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는 그러나 "대선 후보가 아니더라도 나는 조용히 있지 않을 것"이라며 "나는 우리 당이 어디에 서야 하고 국가가 어디로 가야 하는지에 대해 할 수 있는 한 분명하고 힘있게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가 오바마 대통령의 '레거시'(유업)에서 벗어나거나 이를 뒤집으려고 한다면 이는 비극적 실수가 될 것"이라며 "민주당원들은 오바마 행정부의 업적을 방어하고 보호해야 할 뿐만 아니라 이를 토대로 나라를 운영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공화 양당을 향해 "나라를 찢어놓는 분열적 정파 정치를 종식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것은 비열하고 옹졸할 것"이라고 비판하고 "공화당은 야당이지 적이 아니다.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당 내 주류의 지지를 얻어온 바이든 부통령의 불출마는 바이든 부통령과 정치적 지지기반을 공유하는 선두주자인 클린턴 후보에 더욱 유리한 구도가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1988년과 2008년 등 두 차례 민주당 대선 경선에 출마했던 바이든 부통령은 2013년 오바마 행정부 2기 출범 직후부터 대선 출마 가능성이 점쳐졌으며, 지난 1월에는 공개적으로 "내년 대선에서 잘해낼 것으로 생각한다. 힐러리에게 도전할 기회가 있다"며 "여름까지 출마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출마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지난 5월 장남이 뇌종양으로 사망하면서 출마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으나, 장남이 생전 부친에게 다시 출마해달라고 유언을 남긴 것으로 알려지고 바이든 부통령 자신도 출마 의지를 접지 않으면서 그의 출마 가능성은 대선 레이스의 초미 관심사로 부상했다.

바이든 부통령은 출마선언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최근 10%대 중후반의 지지율로 클린턴과 샌더스 후보에 이어 3위를 유지해왔다. 외곽 지원그룹인 '드래프트 바이든'은 최근 들어 정치자금을 적극적으로 모금하고 전국적으로도 후원조직을 확대해왔다.

바이든 부통령은 이후 수개월간에 걸쳐 가족과 지인, 측근, 후원자를 비롯해 정치전문가들에게 조언을 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 오바마 행정부의 '2인자'인 바이든 부통령은 상원의원을 6차례 연임함으로써 의정 활동 경력만 36년에 달하는데다 7년째 맡고 있는 부통령직까지 포함해 40년 넘게 미국 권력의 핵심부에 머물러온 원로 정치인으로 꼽힌다.

이에 대해 클린턴 후보는 트위터에 글을 올려 "바이든 부통령은 좋은 친구이자 위대한 사람"이라며 "그는 오늘도 그렇고 늘, 세상을 더나은 곳으로 바꾸고자 하는 낙관주의와 다짐으로 충만해 있다"고 밝혔다.

샌더스 후보는 "바이든 부통령과 소득 불평등과 선거자금 개혁 문제 등 주요 이슈들에 대해 계속 협력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화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나는 바이든이 그와 가족을 위해 정확한 결정을 내렸다"며 "개인적으로, 힐러리가 걸어온 과정이 잘못된 만큼, 차라리 내가 힐러리를 상대하겠다"고 주장했다.

6 things to know about Joe Biden - USA TODAY

Bernie Sanders: I respect Joe Biden's decision - CNN

Photo gallery 조 바이든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