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1일 07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1일 07시 59분 KST

베트남 공산당도 국정교과서 버렸다

한겨레

사회주의 국가인 베트남이 역사 과목을 포함한 전체 교과서를 ‘검정’으로 전환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베트남은 북한·방글라데시 등과 함께 국정제를 전면적으로 채택한 국가로 분류돼왔다. 사실상 공산당 일당 체제인 베트남마저 국정 교과서를 폐기하는 상황에서 박근혜 정부의 국정 교과서 전환은 세계적 추세를 거스르는 시도라는 비판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겨레>가 20일 베트남 공산당 기관지의 인터넷판인 <베트남 공산당 전자 신문>의 기사를 확인한 결과, 베트남 정부는 지난 4월20일 ‘하나의 교육과정과 다양한 교과서’를 핵심으로 하는 전면적인 교육과정·교과서 개편안을 비준한 것으로 밝혀졌다.

<베트남 공산당 전자 신문>은 이날치 기사에서 “정부가 비준한 교과서 개편안으로 더이상 유일한 독점 교과서 체제가 존재하지 못하게 된다”며 “개편안에 따라 2018~2019 학년도에, 하나의 표준교육과정 틀 안에 많은 출판사들에 의해 다양한 교과서들이 나와 각급 학교에서 가르치게 된다”고 전했다. 기사는 팜민학 전 베트남 교육개발부 장관의 말을 인용해 “이것은 선진 교육 추세에 완전히 부합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학생을 중심으로 하는 새로운 교과서와 교육 프로그램에 중점을 둔 개편안은 학생들의 적극성과 주도성, 창조성을 발휘하게 하여 자기 주도형 학습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베트남 공산당 전자신문 사이트의 ‘교과서 개편’ 관련 기사.

이 기사는 “수업에 사용하기에 충분한 조건을 갖고 있는 교과서를 채택하기 위해서는 교육개발부가 주도하는 국가 차원의 심의 검정위원회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는 베트남어로 작성돼 있으며, <한겨레>는 복수의 베트남 전문가들에게 의뢰해 기사 내용을 번역·확인했다.

베트남은 지금까지 교육부 산하 교육과정연구소와 국가에서 경영하는 교육출판사가 교육부의 지휘와 감독을 받으며 교과서의 집필·발행·배급을 관장해왔다. 그러나 경제 부문 개혁·개방 이후 교과서 발행의 국가 독점에서 오는 폐해를 인정하고 국외 기관들과 협력해 교육개혁 방안을 마련해왔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지난 3월 베트남 정부에 ‘국정 교과서 폐지’를 권고한 보고서를 채택했다.

특히 베트남은 그동안 한국을 ‘모범’으로 삼아 교육과정과 교과서 발행체제 개정 작업을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방지원 신라대 역사교육과 교수는 “베트남은 검정 전환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몇년 전 사절단을 보내 한국의 교육개혁 성과와 교육제도를 살피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방 교수는 “베트남은 공산당의 통제가 강한데도 아이들의 경쟁력과 창의력을 위해 교과서를 다양화해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창의·융합 인재를 기르겠다는 박근혜 정부가 국정 교과서로 회귀하는 것은 세계적 추세에 너무도 역행하는 결정”이라고 말했다.

Photo gallery 역사교과서 반대 시위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