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0일 13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2일 12시 57분 KST

65년간 기다린 남편을 드디어 만났다(화보)

연합뉴스

*****업데이트 : 10월 20일 20시 54분*****

결혼 6개월 만에 임신한 상태에서 남편과 헤어졌던 이순규 할머니가 20일 드디어 남편 오인세 할아버지를 만났다.

각각 20세, 18세였던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이제 85세, 83세가 됐다. 할머니는 65년 동안 남편 손목에 시계를 채워 주고 싶었다.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오인세(83)씨는 아내 이순규(85)씨한테 “가까이 다가앉으라.” 말했고, 긴 세월 독수공방해온 이씨는 남편 손목에 시계부터 채워준 것으로 알려졌다. “옛날 시골에는 시계가 귀했어요. 남편한테 시계 하나 선물하지 못한 게 마음에 걸려 마련했지요.”

남편과 헤어질 당시 배 속에 있었던 아들 오장균 씨도 평생 소원을 풀었다. 태어나서 얼굴 한번 본적 없는 아버지를 만나게 된 아들 오장균 씨도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평생 그렸던 세 글자 '아버지'를 꼭 한번 목놓아 불러보고 싶다"면서 아버지에게 '고생한 어머니의 손을 잡고 미안하다는 말을 해달라'고 부탁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아버지”라는 세 글자를 원 없이 부르고 외쳤다. 바닥에 엎드려 큰절도 올렸다. 마음껏 안고 울고 또 울었다. 아버지 오인세씨는 아들을 보자마자 부둥켜안았다. 아들은 “아버지 자식으로 당당히 살려고 노력했다”며 울었다. 오씨는 아버지가 행방불명된 지 5개월 만에 태어나 엄한 어머니 슬하에 자랐다. 오인세씨는 충북 청원군 가덕리에서 신혼 7개월께 “동네 사람이 훈련 한 열흘만 받으면 된다고 했다”며 집을 나갔다. 임신한 아내가 손 흔들며 “잘 다녀오시라”라고 한 게 마지막이었다. 아버지는 북에서 새 가족을 꾸렸지만, 홀로 남은 어머니는 아들을 악착같이 키워냈다. 전국을 떠돌며 낮엔 농사일, 밤엔 삯바느질로 연명했다. -한겨레(10월 20일)

Photo gallery 65년 만에 만난 부부 See Gallery

37년째 남편 제사를 지내왔던 할머니는 올해 뜻밖에 남편의 생존에 대한 소식을 듣게 됐고, 언론 인터뷰를 통해 아래와 같은 심경을 전했었다.

"꿈에도 봤지, 가슴에 그냥 안고서 살았죠. 누구한테 표현할 수도 없고, 표현해봐야 되는 것도 아니고…

그 사람들한테 맨몸으로 끌려간 거 아니야. 얼마나 고생을 하고 살았느냐고 살아줘서 고맙다고…(말해주고 싶어요)"(연합뉴스TV 10월 20일)

Photo gallery 이산가족 상봉 See Gallery

2시간은 길고 짧았다

이산가족 남쪽 상봉단인 96가족 389명은 이날 오후 1시 30분 금강산호텔에 도착해 오후 2시50분부터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서 북쪽 96가족 141명과 2시간 동안 단체상봉을 했다. 이후 저녁 7시30분에 다시 2시간 여 환영만찬을 가진 그들은 다시 기약없이 헤어졌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