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20일 10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20일 10시 35분 KST

마침내 공개된 '카카오택시 블랙'는 이런 서비스다

카카오가 야심 차게 준비한 고급택시 호출 서비스 '카카오택시 블랙'이 마침내 베일을 벗고 이르면 이달 말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는 20일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카카오택시 블랙을 소개하는 프레스톡 행사를 열었다.

고급택시는 올 9월 국토교통부의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개정으로 부착물 등 규제가 완화됨에 따라 도입된 새로운 택시 서비스다.

기존 중형택시나 모범택시와 달리 배기량 2천800cc 이상의 차량에 요금 미터기나 결제 기기, 차량 외부 택시 표시 설비 등을 설치하지 않고도 운행 가능하다. 호출 및 예약제로만 운영하며 요금은 신고제다.

카카오는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주식회사 하이엔과 손잡고 고급택시 서비스를 선보인다. 서울택시조합이 서울 시내 택시 회사들의 고급택시 사업 참여를 독려하고 주식회사 하이엔이 전문기사 교육과 차량 관리를 담당하면, 카카오가 고급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하는 형태다.

카카오택시 블랙의 호출부터 결제까지 모든 과정은 기존의 카카오택시 앱으로 이뤄진다.

호출과 배차, 탑승 방식은 일반 카카오택시와 같다. 기사가 승객과 통화할 때 일회용 안심번호를 사용하고 승객이 카카오톡 친구에게 탑승 정보를 담은 안심메시지를 전송하는 기능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가장 큰 차이점은 기사의 서비스 수준과 결제 방식이다.

카카오택시 블랙 기사는 정장 차림으로 승객 맞이, 승·하차 안내 등 서비스를 제공하며 차량 내부에는 승객을 위한 생수와 휴대전화 충전기 등 편의 물품이 비치된다.

결제는 카카오페이의 자동결제 모듈을 이용한다. 승객이 카카오택시 앱에 신용카드를 미리 등록해두면 카카오택시 블랙 탑승 건에 한해 하차 시점에 해당 카드로 요금이 자동 결제되는 구조다.

일단은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씨티카드, 현대카드, KB국민카드만 등록할 수 있다. 내달 중 롯데카드, 하나카드, NH농협카드까지 이용 가능할 전망이다.

기본요금은 8천원 수준이며 카카오가 자체 개발한 미터기를 활용해 거리·시간 상호병산제로 계산한 요금이 최종 부과된다. 카카오는 자체 시뮬레이션 결과 이용 요금이 중형택시의 2.5배, 모범택시의 1.5배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카카오택시 블랙은 이르면 이달 말 서울시 인가가 나는 대로 벤츠 E 클래스 등 3천cc 고급차량 약 100대와 하이엔의 전문 교육과정을 수료한 200여명의 기사를 투입해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인가 완료와 함께 업데이트할 카카오택시 승객용 iOS 및 안드로이드 앱 2.0 버전부터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는 시범 서비스 이후 수요 확대에 따라 차량과 차종을 확대하고 사업성을 고려해 서울 이외 지역으로도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정주환 카카오 부사장은 "비즈니스부터 일상의 다양한 목적 때문에 고급택시가 필요한 이용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택시 산업 전반의 수요층 확대 및 다변화에 기여하고 카카오택시를 기반으로 하는 첫 번째 수익 모델로 안착시키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