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9일 18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9일 18시 40분 KST

박 대통령의 방미설명 '회동' 제안에 야당은 '교과서 회담'으로 역제안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여야 대표 및 원내대표에게 한미정상회담 등 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한 청와대 회동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야당은 박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3자 회동'을 역제안하면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도 논의하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국회를 방문, 새누리당 김무성,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를 각각 찾아 "박 대통령이 방미 결과 설명과 함께 민생법안과 경제활성화 법안, 노동개혁 등 4대개혁을 논의하려 한다"며 청와대 초청 의사를 전달했다고 여야 관계자들이 전했다.

청와대 회동이 성사될 경우 오는 22일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새정치연합측은 현 수석의 방문 직후 지도부 회의를 거쳐 "대통령과 여야 대표 3인이 경제살리기와 국정교과서 문제 등 현안을 심도있게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전했다.

회의에서는 지도부가 "대통령이 하고 싶은 얘기만 하겠다는 것으로, 원내대표까지 다 얘기하다보면 논쟁만 되풀이될 수 있다"면서 "최중요 현안인 교과서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을 분명히 들어야 한다. 경제살리기와 노동개혁도 우리 입장을 전달해야 한다"는 의견이 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소한 고시철회 정도는 미리 얘기를 듣고 회동해야 한다", "사전조율 단계에서 얘기가 잘되지 않으면 안가는 것이 낫다"는 주장도 나왔다고 한다.

아울러 "진솔한 대화를 위해 1대 1 단독 영수회담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지만, 결국 박 대통령 취임 후 항상 3자회동을 했다는 점을 고려해 3자회담으로 역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표는 현 수석을 만난 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제안을 받지 않았다고 부인하기도 했지만, 이에 대해 당 관계자는 "철저히 보안을 지켜달라는 청와대의 요청이 있었다. (일이) 틀어지면 없었던 일로 하기로 해 얘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청와대의 초청에 즉각 환영 의사를 밝혔지만 새정치연합의 역제안에 대해서는 부정적 인식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미 성과를 설명하는 동시에 노동개혁 및 경제활성화·민생 관련 각종 입법과제에 대한 조속한 처리를 당부하기 위해 초청을 제안한 것인데 야당이 이를 정치적 이벤트로 변질시키려 한다는 것이다.

새누리당의 한 관계자는 "미국 방문 성과를 설명하는 동시에 국회의 입법 관련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 원내대표를 초청한 것인데 이종걸 원내대표를 굳이 빼려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이 원내대표를 배제시키고 교과서 문제를 집중 거론하면서 자신의 입지를 부각시키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현 수석은 이와 관련,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노코멘트(얘기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 수석은 이날 여야 대표 및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나 이날 단행된 개각 결과를 전하는 한편 내년도 예산안과 경제활성화 법안, 한중 FTA(자유무역협정)의 조속한 처리 등 정기국회에서의 협조를 당부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