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9일 11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9일 11시 30분 KST

용인 벽돌 사건 피해자 "사과 한마디 듣지 못했다"

gettyimagesbank

용인 벽돌 사건의 또 다른 피해자인 29세 박모 씨는 "학생들에 대한 처벌은 없을지언정 사건의 경위와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하게 수사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아래와 같이 밝혔다.

"언론에 검거보도가 나고 얼마 안 돼서 담당 형사님이 전화 왔을 때, '그쪽에서 사과는 안 하느냐'고 제가 물어봤어요. 검거된 지 며칠이 지났는데, 저는 사과 한마디 못 들었습니다. 기사에 보면 조사일정을 그쪽과 조사 중이라고 하던데, 수사에조차 비협조적이신 건 아닌지 잘 모르겠네요. 아이들 말은 계속 바뀌고요. 반성을 하고 있는지도 잘 모르겠습니다."(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 10월 19일)

벽돌 던지기 전, 사람이 있었다는 걸 알고 있었나?

현재 진행 중인 경찰 조사에서 벽돌을 던졌다고 자백한 A(9)군과 현장에 함께 있던 B(11)군은 벽돌을 투척하기 전 '아래에 사람이 있다는 걸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 엇갈린 진술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아이들은 벽돌 투척 직후 사람이 맞았다는 사실은 인지했다는 데에는 같은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10월 19일)

이와 관련해, 피해자인 박 씨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어떤 댓글을 보면 옥상에서 나무에 가려서 안보일 수도 있다고 하던데, 저희는 분명 벤치에 앉은 적도 없고 이쪽저쪽 움직이면서 작업을 했기 때문에 나무에 가릴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박 씨는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가해자들이 벽돌을) 겨냥해서 던진 것 같다'고 언급한 이유에 대해서는 "(사망한 박모 씨와 함께 작업하던 장소가) 아파트와는 7m 정도 떨어져 있었기 때문"이라며 "지금 (초등학생들의 진술이) 바뀌고 있으니까, 정확한 사실 확인과 검증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YTN은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