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8일 18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8일 18시 14분 KST

인도에서 2세 여자 아기까지 성폭행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사진)

ASSOCIATED PRESS
Indian youth shout slogans during a protest against the latest incidents of rape in New Delhi, India, Sunday, Oct. 18, 2015. Police arrested two teenagers Sunday for allegedly raping a toddler in New Delhi, in the latest incident of sexual violence against a young child in the Indian capital. In a separate incident, police on Saturday arrested three men for raping a 5-year-old in an east Delhi suburb.(AP Photo /Tsering Topgyal)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2세 여자 어린이까지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지자 시민들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

인도 경찰은 뉴델리 서부 니할 비하르의 한 공원에서 생후 2년6개월 된 여자 어린이를 성폭행한 혐의로 17세 남성 2명을 18일 체포했다고 인도 NDTV가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 16일 오후 11시께 공원이 정전된 틈을 타 가족과 함께 공원에 나온 어린이를 납치해 범행을 저질렀으며 이후 피를 흘리는 이 어린이를 공원에 버려두고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17~18일 인도 학생들과 활동가들이 최근 벌어진 성폭행 사건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를 진행했다.

16일 뉴델리 동부의 한 다가구주택에서는 집주인과 그의 친구 등 남성 3명이 한 세입자의 5살 난 딸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앞서 지난 9일에도 철길에서 4살 여자아이가 성폭행당한 뒤 버려진 채로 발견되는 등 최근 뉴델리에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성폭행이 잇따랐다.

시민 수백명은 지난 이틀간 피해 아동의 집 근처와 경찰청 인근에서 정부와 경찰의 무능을 비판하고 여성 안전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스와티 말리왈 델리여성위원회 의장은 "언제까지 소녀들이 수도에서 잔혹한 일을 당해야 하나"며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협력해 해법을 찾아아 한다"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하지만, 정치권은 서로 책임을 미루며 이번 사건을 정쟁 수단으로 삼는 모습을 보였다.

보통사람당(AAP) 소속의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총리는 델리 경찰은 연방정부 관할임을 거론하며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연방정부는 무엇을 하고 있나"면서 "1년만 델리 경찰 통제권을 주정부에 맡겼다가 그래도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다시 가져가라"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이에 대해 여당인 인도국민당(BJP) 델리 주 책임자인 시암 자주는 "케지리왈 주 총리는 델리에서 어떤 사소한 일이라도 일어나면 연방 정부을 상대로 책임 공방을 벌인다"면서 "그는 자신이 시민들로부터 주 정부를 운영할 권한을 위임받았다고 생각하지 않는 모양"이라고 반발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