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8일 12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8일 12시 27분 KST

'제2롯데월드 폭파하겠다' 협박전화 걸려와 경찰 출동

서울 잠실 제2롯데월드를 폭파하겠다는 협박전화가 걸려와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1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44분께 경기 군포경찰서에 괴한이 휴대전화로 "오늘 오후 4시 40분 제2롯데월드를 폭파하겠다"고 협박전화를 걸어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제2롯데월드 현장에 출동해 폭발물이 설치됐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이 전화가 장난전화일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대피 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 연합뉴스

경찰은 18일 오후 현재 123층 건물 전체를 수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에 따르면 전화는 대포폰으로 걸려온 것으로 추정된다. 머니투데이는 전화가 온 번호로 다시 걸자 받은 남성이 전화 건 사실을 부인했다는 경찰의 조사 내용을 보도했다.

SBS CNBC는 롯데물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현재 롯데 측이 경찰특공대, 송파소방서와 협의해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