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6일 10시 22분 KST

최문순 지사 "자기관리 못 한 오만의 결과"

연합뉴스

강원도의회 도정 질의에 대한 답변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과로와 과음 공방을 빚은 최문순 지사가 도민과 도의회에 사과했다.

최 지사는 16일 제249회 강원도의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 참석, 신상발언을 통해 "이틀 전 보여 드려서는 안 될 장면을 보이고 의회 일정에 차질을 드린 데 대해 사과드리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개인적으로도 난생처음 겪는 일이라 당혹스럽고 부끄럽기 짝이 없다"며 "어떤 연유든 공직자의 가장 큰 책무 중 하나인 자기관리에 허점을 보인 점에서 어떤 변명도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 지사는 "앞으로 철저하게 자기관리를 해서 도민 여러분에게 또 의원들께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당일 일정과 도의회 참석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최 지사는 "외국 손님들 환영 식사를 마치고 귀청하는 중 갑자기 처음 겪는 현기증과 구토 증세가 일어나 이미 몸을 가누기 어려운 상태였다"며 "본회의장에 들어가면 안 된다는 생각을 했지만, 도의회와 사전 협의가 되지 않은데다 '곧 괜찮겠지' 하는 안이한 생각에 입장했다가 불편한 모습을 보이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 자신도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받아들이기 어려운 모습을 공개적인 자리에서 보인 데 대해 다시 한 번 도민과 의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최 지사는 마지막으로 "이는 자기 관리를 하지 않은 오만의 결과"라며 "앞으로 저 자신과 도청 실국장, 직원들의 건강을 살피면서 모든 것이 부족한 강원도 발전에 더욱 일로 매진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최 지사는 14일 도의회가 초청한 중국 안후이성 인민대표회의 관계자들과 반주를 겸한 오찬을 하고 도정질의 답변에 나섰다가 쓰러져 음주 논란을 빚었다.

도는 당시 평창에서 개막한 세계산불총회 개막식 참석과 환영 만찬 참석, 국회 방문 등에 따른 피로누적이라고 해명했으나 도의회는 음주 때문이라며 비난 성명을 냈다.

최 지사는 전날 연가를 내고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았으며, 도의회는 14∼15일 도정 질의 일정을 중단하는 등 파행을 빚었다.

한편 지난 지방선거에서 선거운동을 통해 화제를 일으킨 최 지사의 둘째 딸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버지의 음주 논란에 대한 견해를 보였다.

그는 "26년간 살면서 아버지가 술에 취해 쓰러진 것을 본 적이 없고, 만취하면 오히려 말이 많아진다"며 "평소 집에서도 신입사원처럼 성실하게 일하시는 데 논란 자체가 속상하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