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5일 17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5일 17시 44분 KST

찾아가지 않은 만기 보험금이 7390억원 쌓였다

연합뉴스

보험 계약 만기가 지났는데도 찾아가지 않은 만기 환급 보험금이 739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태환 의원(새누리당)에게 제출한 보험 상품 환급금 미지급 현황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보험사의 환급금 미지급 규모가 16만2811건에 7390억원에 이르렀다. 순수 보장성보험이 아닌 저축성보험 등은 보험 상품의 만기가 되면 환급금이 발생한다.

만기 환급금은 상품 가입자가 청구하면 7일 안에 보험사가 지급한다. 보험사들은 통상적으로 만기 1개월 전에 안내문을 일반우편으로 보낸다. 보험 상품은 10년, 20년짜리가 많은데 주소지 관리가 부실할 경우 일반우편으로는 안내문이 가입자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없다.

가입자 입장에선 안내문을 받지 못했으므로 보험금 만기 환급금이 발생한 사실을 알 수 없다. 모르니 신청할 수 없고 신청하지 않으니 만기 환급금도 돌려받지 못하는 구조다. 가입 뒤 10~20년이 지나면 가입 사실을 아예 까맣게 잊어버린 경우도 많다.

업권별로 보면 생명보험사의 보험금 미지급 건수와 액수가 11만3326건에 5610억원, 손해보험사가 4만9485건에 1780억원이다. 생명보험사 가운데선 삼성생명이 1484억원, 손해보험사 중에는 삼성화재가 644억원으로 가장 많다.

김 의원은 “보험사들이 가입 권유는 적극적으로 하면서 환급금 지급은 너무 소극적으로 하는 것 아니냐”며 “가입자들이 만기 환급금을 제대로 청구할 수 있도록 통지 방법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