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5일 11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5일 12시 02분 KST

뉴욕타임스가 본 한국사 국정화의 목적

한겨레 자료사진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각계의 노력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 정부가 어떤 목적을 가지고 국정화를 추진하고 있는지 비교적 객관적인 시선에서 분석한 뉴욕 타임스의 글이 주목을 끌고 있다.

작년 1월 지금처럼 강력하게 국정화를 추진하고 있지 않았던 시기에 뉴욕 타임스의 'THE EDITORIAL BOARD'는 '정치인들과 교과서'라는 글로 한국과 일본의 교과서 개정 문제를 비판한 바 있다.

뉴욕 타임스의 편집위원회는 19명의 엘리트 저널리스트들로 이뤄진 집단이다. 내용은 아래와 같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와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 둘 다 자국의 고등학교 역사 교과서를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담아 다시 쓰고 싶어한다.

아베 신조는 교육부에 애국심을 고양 시키는 교과서만을 인정하도록 지시했다. (중략)

박근혜가 관심이 있는 건 교과서에서 일본 강점기와 해방 후 한국의 독재정권에 대한 묘사다. 그녀는 일본의 식민 권력과 야합한 친일 문제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싶어 하며 지난여름 한국 교육부에 친일이 강압적으로 이루어졌다고 묘사한 교과서의 승인하도록 압박했다. (현재 한국의 전문가와 고위 공무원 중 다수가 친일 집안의 후손이다.) 학계와 교사들은 박근혜가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고발했다.

아베와 박근혜가 전쟁과 친일에 민감한 이유는 자신들의 가족사 때문이다. 일본이 전쟁에서 패한 뒤 연합군은 아베의 조부 노부스케 키시를 A급 전범으로 체포했다. 박근혜의 아버지 박정희는 일본강점기에 일본 황군의 간부로 복무했으며 1962년부터 1979년까지 한국의 군부독재를 이끌었다. 두 나라에서 교과서를 개정하고자 하는 이런 시도는 역사로부터 교훈을 얻는 일을 좌절케 하는 위협이다.NEWYORK TIMES(2014년 1월 13일)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