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5일 08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5일 08시 13분 KST

"터키 자폭테러범 2명, IS 조직원이었다"

터키 최악의 테러를 저지른 용의자 2명이 '이슬람국가'(IS) 조직원으로 밝혀졌다고 터키 일간 휴리예트 등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수도 앙카라 중심의 앙카라 기차역 광장에서 97명이 사망한 자살폭탄테러의 용의자 2명 중 1명은 지난 7월 남부 수루츠에서 발생한 자폭테러범의 형임이 밝혀졌다.

경찰은 테러범으로 추정되는 시신 2구의 신원을 유전자 분석 등으로 조사한 결과 1구는 유누스 엠레 알라교즈의 시신인 것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앙카라에서 벌어진 자살폭탄테러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대들

유누스는 지난 7월 33명이 사망한 수루츠 테러의 범인인 셰이흐 압두라흐만 알라교즈의 형으로 터키 언론들은 테러 이튿날부터 유누스가 유력한 용의자라고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터키 남동부 아드야만 주(州)에 살던 알라교즈 형제는 지난 1월 남부 시리아 접경지역인 킬리스를 통해 시리아로 가서 폭발 훈련을 받고 지난 5월 터키로 돌아왔으며, 유누스는 수루츠 테러 이후 최우선 수배자로 지목됐다.

휴리예트는 두 번째 용의자는 외메르 데니즈 듄다르로 당국이 자폭테러를 벌일 것으로 예상하고 작성한 용의자 21명의 명단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시위대에게 최루가스를 쏘는 경찰들

이들은 터키 내 IS의 최대 활동지역으로 알려진 남동부 가지안테프에서 각각 승용차를 이용해 앙카라에 도착해 테러를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가지안테프 경찰은 이들에게 차량을 제공한 Y.S.라는 용의자도 체포했다.

앙카라와 수루츠 테러는 폭발물과 대상이 비슷하다는 점에서 IS의 소행으로 추정됐지만, IS는 배후를 자처하지 않고 있다.

앙카라 테러는 쿠르드계 정당인 인민민주당(HDP)과 노동단체 등이 주최한 정부의 쿠르드 정책을 비판하는 '평화 시위'를 겨냥했으며, 수루츠 테러는 HDP와 가까운 사회주의청년연합 회원들의 행사장에서 벌어졌다.

Photo gallery 터키 폭탄테러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