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3일 12시 52분 KST

‘육룡이' 드디어 길태미 비밀 풀린다..쌍둥이형 등장

‘육룡이 나르샤’ 길태미의 비밀이 드디어 풀린다.

박혁권은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길태미를 연기하는 중. 그는 13일 방송되는 4회에서 또 다른 인물인 길선미를 연기한다.

박혁권은 고려의 실세 이인겸(최종원 분)의 심복 ‘길태미’ 역을 맡아 화제의 중심에 섰다. 길태미는 검을 쓰는 무사임에도 화려한 화장술과 장신구를 즐기는 인물로, 독특한 설정 덕에 쟁쟁한 캐릭터들 사이에서 단연 주목을 받고 있다.

이어 박혁권은 4회에서 여성스러운 면이 강조된 길태미와 정반대인 길선미 역을 맡아 또 한 번의 변신을 감행한다. 길선미는 길태미의 쌍둥이 형으로, 동생과 달리 온후하고 남자다운 성품을 지닌 캐릭터다. 고려 최고의 은거 고수로 알려진 길선미는 어머니 연향을 찾아 헤매는 땅새 이방지(윤찬영 분)를 만나, 노국공주를 모시던 궁녀 시절 연향의 숨은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박혁권에게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는 것은 보이는 캐릭터의 독특함도 있지만, 화려한 겉모습과는 달리 잔인한 속내를 지닌 ‘길태미’ 역을 생동감 있게 소화해내는 배우 박혁권의 매력 때문일 터.”라고 전하며 “사대부로의 뜻을 접은 ‘홍인방’ 역의 전노민과 손을 잡고 더 큰 존재감을 드러낼 박혁권의 활약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정도전(김명민 분)에게서 희망을 본 방원이 성균관에서 벌어진 일말의 비극으로 인해 스스로 잔트가르(최강의 사내)가 되겠다 결심하는 장면으로 엔딩을 장식, 새 나라 조선 건국을 위한 세 번째 용이 기지개를 폈음을 알린 ‘육룡이 나르샤’는 13일 오후 10시에 4회가 방송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