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3일 12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3일 12시 58분 KST

중국 CCTV "한국카지노 3류 여배우 동원한 성접대"(동영상)

CCTV

중국 관영 언론이 제주도를 비롯한 한국 도박장의 중국인 유혹 실태를 고발했다.

관영 중국중앙(CC)TV는 12일 '초점방담'이란 프로그램에서 "한국의 도박장이 3류 여배우까지 동원해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성(性)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부적절한 영업 실태를 공개했다.

방송은 한국 도박장은 중국인들에게 공짜 비행기표와 숙식제공, 무료 여행 등을 내건 데서 나아가 무료 성접대까지 제공하고 있다면서 그 근거로 한 도박장의 약정서 내용을 제시했다.

중국CCTV가 공개한 약정서 내용이다. 약정서 상에는 칩 10만장을 바꾸면 마사지 서비스 1회, 칩 20만장은 한국 삼류 배우 또는 모델과의 잠자리 1회, 칩 50만장은 3류 배우 또는 모델과 2박3일간 24시간 함께 할 수 있다는 구체적인 조건이 내걸려 있었다。

이 같은 무료 서비스는 고객들이 돈을 잃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결국은 카지노업체가 돈을 벌게 되는 구조라고 방송은 지적했다.

특히 한국의 일부 도박장이 중국에 사무소를 차려놓고 중국인들을 조직적으로 유인하다 체포된 사례도 소개됐다.

중국 공안부는 지난 6월 17일 베이징(北京), 허베이(河北). 상하이(上海), 장쑤(江蘇)성에서 일제 수사를 통해 현지 사무소의 한국인 책임자 13명과 중국 국적의 대리인 또는 간부 34명을 한꺼번에 체포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 과정에서 불법 도박자금 3천만 위안(약 54억 4천만원)에 대해 동결 조치도 취했다. 이로써 중국 당국은 한국 도박장 5곳이 개설한 도박 알선과 관련된 네트워크를 소탕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에 앞서 2013년에도 공안부는 한국인 4명을 체포했으며 지난해에도 제주도 모 호텔도박장이 개설한 사무소를 수사해 8명이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도박장이 중국에 개설한 사무실에서 어떻게 중국인들을 유인해 왔는지도 구체적으로 소개됐다.

우선 사람을 소개만 해주면 중개인은 칩 구매금액의 1.6%를 수당으로 받고, 고객이 칩 100만장을 잃으면 20%를 더 받는데다 300만원의 수당을 추가로 받는 구조라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제주도에서 운영 중인 외국인 전용 카지노 8곳은 80%가 중국인들로 채워져 있다며 제주도 주재 중국총영사관에 도움을 요청한 중국인 쑨(孫)모씨의 사연도 소개했다.

허베이성의 기업인이던 쑨씨는 한국에서 20여차례 도박을 하다 가산을 탕진해 회사가 문을 닫고 가족들도 뿔뿔이 흩어졌다며 도박의 폐해를 부각시키기도 했다.

중국 관영 언론의 이같은 보도는 중국 당국이 한국업체의 중국 현지 카지노 영업을 강력히 단속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동시에 자국인들에 대한 해외 원정도박, 외화 밀반출 등도 엄격히 관리하겠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