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3일 11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3일 14시 08분 KST

경찰청장 "조희팔 사망, 과학적 증거가 없다"

경찰은 수조 원대 다단계 사기를 벌인 후 중국으로 도주한 조희팔(58)에 대한 지명수배를 유지한 것은 조씨의 사망을 전적으로 확인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13일 서대문구 본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희팔이 사망했다고 볼만한 과학적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국에서 작성된 사망진단서, 시신화장증 등으로 (사망 사실을) 선언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3월 23일 방송된 MBC '다큐스페셜' 장면 중 하나. 제작진이 직접 조희팔 씨의 장례식 영상과 비슷하게 재현해 봤다.

앞서 2012년 5월 조씨가 사망했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조희팔이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당시 경찰은 응급진료와 사망진단을 한 의사와의 면담, 시신화장증, 유족이 참관한 가운데 장례식을 치른 동영상 등을 근거로 조씨가 사망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럼에도, 조씨에 대한 지명수배를 현재까지 유지한 것은 조씨의 사망 사실을 우리 경찰이 100% 확인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는 것이 강 청장의 설명이다.

그러나 "아무리 중국이라고 해도 조희팔이 살아 있다면 여러 정황이 나타나야 하는데 그런 생존반응이 3년간 없었다는 점을 눈여겨봐야 할 것"이라며 조씨의 생존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조씨가 아무리 교묘하게 변장하고 숨어다녀도 누군가 접촉할 수밖에 없고 그렇다면 '조희팔이 살아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가 떠돌아다녔을 것이라는 의미다.

강 청장은 "우리 경찰이 전담 인력을 붙인 것은 아니나 일상적인 경찰 활동이나 중국 측으로부터 조희팔이 살아 있다는 내용의 첩보를 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