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3일 06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3일 06시 37분 KST

전북·광주·강원교육감 등 "대안교과서 만들겠다"

연합뉴스

교육부가 12일 국정교과서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김승환 전북교육감, 장휘국 광주교육감, 민병희 강원교육감 등은 대안 교과서나 인정 교과서를 발간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전북도교육청은 이날 교육부의 교과서 국정화에 맞서 ‘대안 교과서’나 ‘보조교재’를 개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화는 ‘정권 교과서’를 만들겠다는 발상”이라며 “정권이 바뀔 때마다 내용이 다른 국정교과서가 등장할 텐데 그 혼란을 누가 책임질 거냐”고 비판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12일 오후 광주시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방침에 대해 "한국사 국정화는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한국사 국정화는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독재적 발상에 맞서 인정 교과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장휘국 광주교육감은 “필수교과인 한국사와 별도로 ‘역사철학’ ‘역사와 인문학’ 등 선택교과를 개설하고, 개설된 과목의 수업에 쓰일 인정 교과서를 교육감의 권한으로 개발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교재의 공동개발과 공동활용을 위해 전국적으로 연대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강원도교육청도 “역사학자들과 역사교사들의 검증을 거친 다양한 교육자료를 개발해 친일·독재를 숨기거나 합리화하는 내용이 학생들에게 비판 없이 전달되는 일이 없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강원교육청은 “정부가 고시한 ‘2015년 교육과정 총론’을 보면, 학교는 교과용 도서 이외에 교육청이나 학교에서 개발한 다양한 교수·학습자료를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결정에 대해 “세계 각국이 검정에서 인정으로, 인정에서 자유발행제로 변화하는 상황에서 국정으로의 회귀는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교육부에 행정예고 철회를 요구했다.

광주방송 Cmb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교육과정 운영권은 교육자치 선상에서 교육감 자율로 넘겨야 한다”며 “17개 시·도 교육감들과 함께 강력하게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도 “지난해 교학사 교과서가 4·3을 왜곡·폄훼하는 바람에 도민들이 말할 수 없는 아픔을 겪었다. 제주로서는 이번 상황을 더욱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은 “단 하나의 국정교과서는 오히려 교육계를 분열시킬 뿐”이라고 밝혔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유신 때 중·고교를 다녔기 때문에 다양성의 가치를 절감하고 있다. 이 때문에 국정교과서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