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2일 11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2일 11시 52분 KST

2013년에 '역사전쟁' 예견했던 안병욱 교수

한겨레

"(박정희 전 대통령의 명예회복은) 박 당선인의 핵심 키워드다. 과거사 문제도 '박정희 명예 회복'이라는 기준에서 다룰 것이다. 그런 면에서 박근혜 정부는 이명박 정부보다 더 과거사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다. 다른 어느 때보다도 적극적으로 밀고 당기는 역사 전쟁, 투쟁이 전개될 것이다.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학살 문제도 그 범주 내에서 똑같이 다뤄질 것으로 본다."

과거사 문제 전문가인 안병욱 가톨릭대 명예교수(전 과거사위원장)가 박 대통령 당선 직후인 2013년 1월 10일 프레시안과의 인터뷰에서 한 발언이다.

당시 안병욱 교수는 박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인혁당 등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사과 기자회견을 한 것에 대해서도 아래와 같이 지적했다.

박 당선인은 박정희와 직결된 문제 하나하나에서 다를 것이다. 인혁당에 대해서도 두 개의 대법원 판결이 있다고 하지 않았나. 선거 초기에 그런 이야기를 하다가 문제가 생기자,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사과 담화를 발표했다. (그러나) 그 기자회견 내용을 엄밀히 따지면 마음속에서 우러나는 반성이나 사과가 전혀 아니다. 박근혜 당시 후보의 말은 유권자를 상대로 한 면피성 발언일 뿐, 진정성이 드러난 부분은 없다.

앞으로 과거사 문제에서 혹시 박 당선인이 양보한다고 하더라도, 그건 박정희 시절에 대한 명분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이뤄지는 최소한일 뿐 우리가 말하는 과거사 정리의 뜻에서 출발하는 내용은 결코 아닐 것이다.(프레시안 2013년 1월 10일)

9월 15일 '권영철의 Why뉴스'에 따르면, 안병욱 교수는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래와 같이 재차 밝혔다.

(안병욱 교수에게 뭘 근거로 그렇게 정확하게 예측을 했느냐? 물었더니 안 교수는) "그렇게 예측했다는 것이 구체적으로 기억나진 않지만 그건 그 사람(박근혜 대통령)의 머릿속에는 그것밖에 들어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교수는 "(본인은 아버지에 대한 명예회복이라고 하겠지만)복수, 보복, 자기 나름대로 원한에 대한 앙갚음 그것 밖에는 없기 때문에 무슨 일이건 할 것"이라면서 "언론이나 학문, 학계, 교육 속에 있는 반유신적, 반박정희적, 혹은 반군사문화적 요소들을 뿌리 뽑고 소탕하는 그것이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정치하는 요인의 전부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안 교수는 "미래 역사에 대한 구상이나 전망이나 그걸 기대한다는 건 힘들고 자기 아버지가 추구했던 그것을 다시 재현하는 그것이 자기 정치의 추구하는 방향이라고 얘기해야 할 것"이라며 "그 방향에서 걸림돌이 되는 건 어떤 경우에도 용납이 안 되는 거고 그게 김무성이나 유승민이나 진영이나 유진룡 어느 경우에도 자기와 생각이 다른 경우를 용납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권영철의 Why뉴스 9월 15일)

Photo gallery 역사학도들, 긴급 공동선언 발표 See Gallery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