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1일 18시 07분 KST

미국 158개 엘리트 가문이 전체 대선자금 절반 기부했다

Getty Images/Vetta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각 대선 후보들이 지난 6월까지 모금한 선거자금의 거의 절반가량을 158개 가문이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가문은 압도적으로 공화당 후보 쪽에 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뉴욕 타임스>는 10일 미 연방선거위원회 등의 자료를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158개 가문이 지난 6월 말까지 1억7600만달러를 기부했으며, 이는 전체 모금액의 거의 절반에 해당한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정치헌금의 부정·수뢰 등이 드러났던 워터게이트 사건 이후 이렇게 소수의 사람들이나 기업가들이 선거 초기에 이만큼의 엄청난 돈을 제공한 적이 없었다며, 미국 대법원이 지난 2010년 슈퍼팩(정치활동위원회)의 선거자금 지출을 무제한 허용하면서 발생한 현상이라고 전했다.

They are overwhelmingly white, rich, older and male, in a nation that is being remade by the young, by women, and by...

Posted by The New York Times on Saturday, 10 October 2015

‘메가 기부자들’의 정치적 성향도 보수적이었다. 공화당 쪽에 기부한 가문이 138개로 87.3%를 차지했으며, 민주당 쪽에 기부한 가문은 20개에 지나치 않았다. 이는 공화당 후보들이 “기부자들의 재산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규제 완화나 소득·상속에 대한 세금 인하 등을 공약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금기시돼왔던 극보수적인 티파티 성향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에게 기부한 가문도 3개나 됐다. 미국진보센터의 정치·인구 전문가인 루이 테이셰이라는 “지금의 선거 자금 시스템은 유권자들이 진화하고 있는 흐름과 그들이 원하는 정책과는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또 이들 가문을 분석한 결과, 미국의 경제엘리트 구성이 바뀌고 있다고 전했다. 전통적인 미국 경제계에 몸담고 있는 사람이나 상속 재산이 많은 가문에서 태어난 사람은 상대적으로 적었다는 것이다. 실제 이들 가운데 금융부문 종사자가 64명으로 가장 많았고, 에너지·천연가스는 17명, 부동산과 건설 쪽 종사자는 15명이었다. 또 자수성가형은 119명, 상속 부자는 37명이었다. 신문은 “미국 경제에서 최근 몇십년간 (헤지펀드 등) 금융서비스 부문의 거대한 성장과 원유·가스 산업의 붐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외에 12명 이상은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태어났으며, 쿠바나 옛소련, 파키스탄, 인도, 이스라엘에서 이민을 온 것으로 밝혀졌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