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11일 15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11일 15시 47분 KST

롯데그룹, "신격호 회장 집무실 제3자 출입통제할 것"

연합뉴스

롯데그룹은 앞으로 신격호 총괄회장 집무실의 제3자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최근 국내 한 언론사가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을 따라 신격호 총괄회장 집무실로 들어가 신 총괄회장을 인터뷰한 데 따른 대응조치다.

롯데그룹 고위 관계자는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이 롯데호텔 로비에서 기자와 만나 함께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신 총괄회장 집무실로 올라간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신 전 부회장이 데리고 들어간 만큼 관련 직원들이 제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신 전 부회장의 이같은 행위가 롯데그룹의 기업개선 활동을 저해하고 기업가치를 훼손한 만큼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오너 일가를 제외한 제 3자가 신 총괄회장 집무실에 무단출입하지 못하게 철저히 통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출입통제는 오너 일가가 데리고 들어오는 제 3자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며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를 위협에 대해 신 총괄회장의 신변을 보호하기 위한 취지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롯데그룹은 이에 따라 전용엘리베이터 경호직원과 총괄회장 비서실 직원에 대한 출입통제 교육을 강화하고 전용엘리베이터의 보안 카드도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신격호 단독 인터뷰] "내가 바보가 됐다고? 차남에게 뺏긴 재산 되찾을 것" (조선비즈)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