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8일 21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8일 21시 39분 KST

수술이 필요한 허리 통증은 2% 미만이다

gettyimagesbank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통증을 호소하는 부위는 허리다. 통증 환자 10명 가운데 3명가량이 허리 때문에 고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또 10명 가운데 9명은 평생 한번쯤은 허리 통증을 겪었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허리 통증이 온다고 곧바로 수술을 선택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대부분은 두세달 안에 없어진다. 디스크질환이라고 해도 전체의 4~5%만 수술이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관련 전문의들은 허리 통증이 생기면 자세 교정이나 운동, 약물 치료와 함께 통증 해결 치료를 받아본 뒤, 차도가 없고 수술이 꼭 필요한 경우에만 수술 치료를 받으라고 권고한다.

허리 통증은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허리 통증이 석달 이상 계속되면 만성허리통증으로 부르는데, 여기에 도달하는 경우는 10% 미만이다. 디스크질환도 별다른 치료 없이 석달이 지나면 4명 가운데 3명은 허리 통증이 없어졌다고 말한다. 이 때문에 단순한 허리 통증은 휴식, 산책과 같은 가벼운 운동, 자세 교정 등으로 다스려볼 필요가 있다.

치료가 필요한 만성허리통증은 디스크질환이나 척추관협착증과 같은 척추 이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가장 흔하지만, 드물게는 척수 감염, 대동맥 폐쇄와 같은 다른 질환 때문에 나타날 수도 있다.

수술은 신중하게 고려해야 하는 치료법이다. 수술이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인데다가 수술 뒤에도 통증을 계속 호소하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만성허리통증이라도 먼저 통증 치료를 위한 비수술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먼저 진통소염제, 근육이완제 등과 같은 약물 치료가 있다. 물리치료 역시 허리 통증 경감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일상생활에서는 허리에 부담을 주지 않는 자세와 허리 통증을 줄이는 체조, 스트레칭도 도움이 된다.

그래도 허리 통증이 계속 심해진다면 우리 몸에서 통증을 스스로 치료하는 작용을 강화해 통증을 해결하는 치료법인 자세 감지 척수자극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 이 시술은 국소마취로 가능하며, 보통 일주일 동안 시험적 자극술을 해보고 통증이 절반 이상 감소된 경우에 영구 시술을 한다. 또 신경을 압박해 통증을 일으키는 조직을 제거해 통증을 해소해 주는 신경가지치료술이나 꼬리뼈 쪽에 국소마취를 한 뒤 특수바늘을 통해 염증이 있는 척추 부위에 약물을 직접 넣는 치료인 감압신경성형술도 고려해볼 수 있다.

수술이 필요한 허리 통증은 전체의 1~2% 미만이다. 약물치료 등으로 통증이 조절되지 않고 더 심해지거나 대소변 조절의 이상이나 다리로 통증이 번지는 합병증이 나타날 때는 수술이 필요하다. 구체적으로 수술을 고려해야 하는 경우는 통증의 원인이 감염이나 종양일 때, 뼈가 부러져 통증이 생길 때, 누운 자세에서 통증이 더 심해지거나, 다리로 뻗치는 통증이 있으면서 다리 힘이 빠지거나 저린 증상이 같이 나타날 때이다. 물론 디스크질환 등으로 척수신경이 손상돼 대변이나 소변을 조절하지 못하는 합병증이 생길 때도 수술이 필요하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