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8일 10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8일 10시 23분 KST

프로야구 롯데, 신임 감독에 조원우 SK 수석코치

OSEN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는 8일 이종운 감독을 경질하고 조원우(44) SK 와이번스 수석코치를 제17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조 신임 감독은 계약기간은 2년으로 계약금 3억 원, 연봉 2억 원 등 총 7억 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조 신임 감독은 부산 출신으로, 부산고와 고려대를 졸업했다. 1994년 쌍방울 레이더스에 입단해 2008년 한화 이글스에서 은퇴할 때까지 15년간 통산 1천36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2에 68홈런 443타점 123도루를 기록했다.

선수시절 '돌격대장'이라는 별명답게 지칠 줄 모르는 근성을 보였고, 뛰어난 외야 수비를 펼쳐 '수비의 달인'이라는 칭호를 받기도 했다.

은퇴 후에는 2009년부터 한화, 롯데, 두산 베어스, SK에서 코치를 맡았다. 특히 2011년 롯데 외야 수비코치로 재임 시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프로코치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다.

구단은 "조 신임감독이 과거 롯데에서의 코치생활을 비롯해 다양한 코치경험을 통해 지도력은 물론 선수단과의 소통 능력을 보였으며, 일체감이 부족한 현재 팀 분위기를 변화시키고 선수단이 목표의식을 갖게 하는 리더십을 가진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조 신임감독은 구단을 통해 "갑작스러운 제의에 놀랐다"며 "롯데자이언츠 선수단 내에 우수한 기량을 가진 선수들이 많이 있다. 팀을 우선 생각하는 플레이를 펼칠 수 있도록 팀워크를 회생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열성적인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포기하지 않는 경기, 근성 있는 경기를 꼭 하겠다"라고 선임 소감을 밝혔다.

감독 취임식은 16일 오전 11시 사직야구장 4층 강당에서 한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