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8일 07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8일 07시 40분 KST

충암 졸업생들 "우리가 직접 급식비리 진실 밝힐 것"

노컷V

연합뉴스TV

서울 충암중·고교 총동문회가 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된 급식 비리의 진상을 독자적으로 가리기로 했다. 교육청과 학교재단의 주장이 너무 상반돼 문제의 실체를 알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총동문회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린데 이어 조만간 재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급식 실태 파악에 나선다. 불법 혐의가 드러나면 학교 측에 법적인 책임을 묻기로 했다.

충암중고교 총동문회 관계자는 8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충암중·고에 재학 중인 전교생을 대상으로 급식실태 설문조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사실 관계를 정확히 가려 (사법기관에) 고발할 것이 있으면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학교 측이 식용유를 새까매지도록 반복하여 사용했다는 감사 결과를 언급하며 "지금 동문이 몹시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충암중고교총동문회는 7일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재학생들을 만나 기초적인 사실 관계를 청취하고 있다. 급식을 둘러싼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학부모와 졸업생이 직접 나선다.

동문회는 교육청과 충암학원이 감사결과를 두고 공방을 벌이는 데 혼란스럽다는 태도를 보였다. 양측 모두 믿지 못하는 이유다.

동문회 관계자는 "교육청이 감사 결과를 발표한 직후 학교가 정면으로 반박하는 등 사실 관계를 양측이 다르게 설명한 탓에 어느 쪽을 믿어야 할지 모르겠다"며 "자체 설문조사를 해보면 정확한 실태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과거에도 유사한 비리가 적발된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 (책임 추궁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육청은 충암중·고교가 2012년부터 3년 반 동안 4억1천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파악하고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납품받은 음식재료를 빼돌리고 급식 배송을 허위로 용역업체에 맡기는 등 수법으로 횡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충암중고교를 운영하는 충암학원은 교육청의 '사학 때리기'라고 반발하며, 교육청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방침이다.

노컷V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