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7일 13시 37분 KST

박근혜 대통령, "새마을운동이 세계 번영에 기여하는 정책으로 채택됐다"

박근혜 대통령은 7일 "세계적으로 이런 저성장 시대에 우리가 한번 지혜를 짜내고 그때 (새마을운동을) 했던 우리 역량을 믿고 자신감을 갖고 최선을 다한다면 다시 한번 일어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7차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새마을운동으로 최빈국에서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으로 올라선 발판을 마련했듯이 이런 구조개혁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새마을운동과 같이 변혁과 혁신을 통해 다른 나라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모델을 우리가 (다시) 창출할 수 있지 않겠나"라며 "그런 큰 포부와 자신감을 갖고 임한다면 위기를 큰 도약의 기회로 만드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지난해 10월20일, 박근혜 대통령과 전국 새마을지도자들이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13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에서 나침판 조형물을 돌리는 비전선포식을 하며 박수치는 모습. ⓒ한겨레

박 대통령은 지난달 말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개발정상회의의 부대행사로 '새마을운동 고위급 특별행사'에 참석한 점을 언급, "한국 국민이 전부 역량을 모으고 한번 잘 살아보자는 의지와 열정으로 이뤄낸 새마을운동 결과가 개도국에, 또 나라를 발전시켜보고자 하는 많은 나라들에 희망을 주고 동기를 줘서, 특별한 세션을 갖고 그런 나라와 같이 의견을 나누는 기회를 가졌다"고 소개했다.

또 "그것은 한국 정부나 한국이 혼자 한 것이 아니라 UNDP(유엔개발계획),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함께 그것(새마을운동)을 연구해서 오늘의 실정에 맞게 잘 가다듬어서 정책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특히 "유엔 역사 사상 한 나라에서 성공한 정책이 그것을 바라는 나라들에게 적용되도록 하기 위해 연구하고, 특별한 세션을 한 적은 한번도 없었다고 한다. 새마을운동이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새마을운동을) '뉴 빌리지 무브먼트(New Village Movement)'로 쭉 부르다가 이제는 김치, 태권도와 같이 새마을운동(Saemaul Undong), 이렇게 공식적으로 불렸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새마을운동 시작할 때 우리나라가 얼마나 어려웠나"라며 "세계에서 끝에서 몇번째 가는 최빈국의 하나였는데 이제 '한번 잘 살아보자'는 국민의 마음과 의지가 모이고, 최선을 다해 노력한 결과 세계 번영에도 기여하는 정책으로 채택됐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박근혜 대통령, '지구촌 새마을운동' 추진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