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7일 10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7일 10시 14분 KST

애슐리 저드, 할리우드의 성추행을 폭로하다

Richard Shotwell/Invision/AP
Ashley Judd speaks on stage during the Independent Lens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 애슐리 저드(47)가 영화사의 거물 인사에게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애슐리 저드 (EPA=연합뉴스)

저드는 6일(현지시간) 연예전문매체 버라이어티와 인터뷰에서 1997년 모건 프리먼과 함께 출연한 파라마운트사의 영화 '키스 더 걸스'를 촬영할 당시 다른 영화사의 한 거물급 인사가 영화 배역에 대해 이야기하자며 자신을 호텔로 불렀다고 밝혔다.

저드는 그가 식사하자는 이야기인 줄 알고 호텔에 갔지만, 식당이 아닌 그의 방에서 만났고 그는 입을 옷을 골라 달라는 등의 이런저런 요구를 해왔다.

저드가 이를 계속 거부하자 급기야 그는 자신이 샤워하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요구했고, 저드는 "당신 영화로 아카데미 상을 받으면 그렇게 하겠다"는 말로 상황을 모면했다.

저드는 이후 한동안 자신을 탓했다며, 당시 대학에서 여성학을 공부를 막 마치고 자신을 여성주의자라고 인식하고 있었음에도 "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깨닫지 못했다"고 말했다.

저드는 "시간이 흘러서야 그것이 심각하게 잘못됐고 성추행이며 불법행위라는 것을 알았다"고 그때 고소하지 않은 것을 후회한다고 덧붙였다.

저드는 다른 동료 여배우들에게 이 사실을 털어놨을 때 그들도 같은 사람에게 똑같은 일을 당했다는 것을 알게 됐으며, 이후 그 영화사에서 영화를 제안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특히 '샤워하는 모습을 봐달라'는 그의 요구에 대해 동료들이 일제히 "세상에. 그가 내게도 같은 말을 했다"고 반응했다고 저드는 전했다.

저드는 그의 정체에 대해 '할리우드에서 가장 유명하면서 존경과 매도를 동시에 받는 거물 중 한 명'이라고 표현했으나,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