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7일 10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7일 10시 00분 KST

집에서 여성 속옷 325점이 나온 도둑

에이원엔터테인먼트

여성 속옷만을 상습적으로 훔친 40대가 구속됐다.

그는 같은 집에 30여차례나 들어가 속옷을 훔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경찰서는 여성 속옷만을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김모(40)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4일 오전 10시께 세종시 조치원읍의 한 단독주택에 들어가 옥상 빨래 건조대에 걸려 있는 여성 속옷을 훔쳐 달아나는 등 2013년 4월부터 최근까지 충남 천안, 충북 청주, 진천 등에서 500차례에 걸쳐 여성 속옷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속옷이 잇따라 없어지는 것을 이상히 여긴 집주인이 경찰에 신고했고 이곳에 폐쇄회로(CC)TV도 설치했다.

속옷이 오전 9∼10시, 오후 2∼3시에 집중적으로 없어지는 것을 확인한 경찰은 이 시간에 집 주변에서 잠복하다 속옷을 훔치러 들어온 김씨를 붙잡았다.

체포 당시에도 김씨는 여성용 속옷을 입고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김씨 집에서는 여성 속옷 325점이 발견되기도 했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여자친구를 사귀어보지 못해 속옷을 훔치며 성적 만족감을 느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