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7일 07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7일 07시 31분 KST

'역사 교과서' 하나로 만든다

쇼박스

정부가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 이런 분위기를 흘렸고, 공천권을 두고 친박-비박으로 다퉜던 새누리당은 한 목소리로 "현재 교과서는 좌편향"이라며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동아일보는 7일 "정부가 역사 교과서를 국정화하기로 최종 결론을 내리고 다음 주에 이를 공식 발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고, 조선일보는 "여권(與圈)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본격적인 '드라이브' 걸기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동아일보에 “역사 교과서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현행 검정 체제인 고교 한국사 교과서를 국정으로 바꿔야 한다는 당정의 방침이 확고하다”면서 “이르면 다음 주 초반 이를 공식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조선일보에 "주말쯤 박근혜 대통령의 마지막 결정이 남아 있기는 하지만 단일 교과서를 제작하는 쪽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조선일보는 다음 주 초 국무회의(13일)를 전후해 이 계획이 발표될 것이라고 전했다.

새누리당도 적극 동참했다. 현재 역사 교과서가 좌편향되어 있다는 주장이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7일 "(중·고교 역사교과서)가 출판사별로 일관되게 우리의 역사를 부정하는 반(反) 대한민국 사관으로 쓰여져 있다. 좌파적 세계관에 입각해서 학생들에게 민중혁명을 가르치는 의도로 보여진다. 학생들이 배우면 배울수록 패배감에 사로잡히고 모든 문제를 사회탓, 국가탓으로 하는 국민으로 만든다."(연합뉴스)

특히 새누리당이 강조하는 건 근현대사와 북한에 대한 부분이다.

김 대표는 "김일성 주체사상과 선군정치, 사회주의 강성대국론을 왜 우리 학생들이 (교과서에서) 배워야 하는지 의문스러울 따름”이라며 "북한은 3대 세습 독재국가로, 완전히 실패한 국가인데도 현재 고교 역사교과서를 보면 마치 매우 정상적인 것처럼 서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고교 한국사 교과서 7종의 근·현대사 분야를 22명이 집필했는데 그중 18명이 특정 이념에 경도된 사람들"이라며 "집필진 다수가 특정 이념을 추구하는 세력으로 회전문 집필을 해 교과서를 만들고 있다. '전교조 교과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했다.

여권 관계자는 동아일보에 "국정교과서를 통해 집필진부터 좌우 균형을 맞추겠다는 취지이지 우경화 교과서를 만들겠다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여권에선 '국정화 전환'이라는 표현이 아닌 '교과서 정상화' 또는 '단일 국사 교과서 사용'이란 표현을 쓰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동아일보는 보도했다 .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 반대 의견이 강하지만, 박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한국사 교육의 전반적 일반적 문제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공개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며 지난 2월13일 박 대통령이 교육문화분야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현행 한국사 교과서의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뉴스1 10월7일)

한편 이번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정부가 추진하는 4대개혁의 일환이다. 박 대통령은 공공개혁(공무원연금)·노동개혁(임금피크제 등)·금융개혁·교육개혁을 강조해왔다.

관련기사: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