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7일 07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7일 07시 23분 KST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북' 등 신제품을 쏟아내다! (사진, 동영상)

마이크로소프트(MS)가 '서피스 북'이라는 이름의 랩톱 PC를 내놓기로 했다.

MS는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이 제품과 함께 태블릿 '서피스 프로 4', 스마트폰 '루미아 950', '루미아 950XL' 등을 발표했다.

서피스 북은 화면 대각선 길이가 13.5인치이며, 화면 부분만 떼어 내서 태블릿으로 쓸 수 있다.

가격은 인텔 코어 i5, 램 8GB, 솔리드스테이트디스크(SSD) 128GB, 인텔 HD 520 그래픽스 등 최저 사양 모델이 1천499달러(174만1천원)이며 인텔 코어 i7, 램 16GB, SSD 512GB, 엔비디아 지포스 등 최고 사양 모델이 2천699달러(313만5천원)다.

무릎 위에 올려 놓고 쓸 수 있는 랩톱PC를 MS가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Photo gallery 마이크로소프트, 신제품 See Gallery

MS는 12.3인치 화면을 지닌 윈도우 태블릿 '서피스 프로 4'도 내놨다. 인텔 코어 M3, 램 4GB, SSD 128GB 등 최저 사양 모델은 899달러(104만4천원), 인텔 코어 i7, 램 16GB, SSD 512GB 등 최고 사양 모델은 2천199달러(255만4천원)다.

MS는 미국에서 서피스 북과 서피스 프로 4의 예약 주문을 7일부터 받을 예정이며, 제품 출시일은 26일로 잡았다.

스마트폰 루미아 950과 950XL은 화면 크기가 각각 5.2인치, 5.7인치이며, 최저 사양 기준 가격은 미국 기준으로 각각 550 달러(63만9천원), 650달러(75만5천원)다.

CNET News - Microsoft demos wearable holograms on HoloLens - CNET

MS는 또 올해 1월 선보였던 증강현실(AR) 기기 '홀로렌즈'의 개발자 이디션을 내년 1분기에 3천 달러에 판매키로 하고 예약 대기 신청을 받고 있다.

다만 미국(푸에르토리코 포함)이나 캐나다에 거주하고 '윈도우 인사이더'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개발자만 예약 대기 순번을 받을 수 있다. 최대 구입 대수는 신청 건당 2개다. 또 이 개발자 이디션 홀로렌즈는 영어만 지원한다.

이 마이크로소프트 제품들의 한국 발매 여부, 일정, 한국 가격 등은 알려지지 않았다.

Microsoft’s Windows 10 hardware event in 9 minutes - The Verge

Microsoft's Surface Book hands-on - The Ver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