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6일 12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6일 12시 47분 KST

BP, '멕시코만 기름유출' 사건으로 24조 배상해야

gettyimageskorea

영국의 BP그룹이 2010년 멕시코만 기름유출 사고의 책임으로 200억 달러(약23조3천600억원)를 배상하게 됐다.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로레타 린치 미국 법무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BP가 미국 연방, 주 정부에 지급해야 할 이 같은 손해배상금을 밝혔다.

이번에 확정된 200억 달러는 미국에서 단일기업의 손해배상 금액으로는 사상 최고액이다.

배상 항목을 살펴보면 BP는 일단 수질환경오염 법규를 위반한 데 따른 벌금으로 55억 달러(약 6조4천억원)를 내야 한다.

기름 유출로 피해를 본 앨라배마, 플로리다,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텍사스 등 미국의 5개 주에는 50억 달러(약 5조8천억원)를 배상한다.

멕시코만의 해안습지, 어류, 조류 등 자연환경을 복원하기 위한 기금으로도 81억 달러(약 9조5천억원)를 지급해야 한다.

주와 연방 정부가 피해 규모를 조사하는 데 쓴 비용 6억 달러(약 7천억원)도 물어야 하고, 각 정부의 경제적 피해를 배상하는 데도 최대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를 줘야 한다.

2010년 사고 당시 모습

BP는 앞서 2012년 기름유출 사고로 피해를 본 기업과 개인들에게 59억4천만 달러(약 7조원)를 따로 배상한 바 있다.

린치 장관은 "미국 역사상 최악의 환경 재앙에 걸맞은 엄한 조치"라며 "BP가 제대로 된 형벌을 받아 피해 지역의 환경과 경제를 되살릴 배상금을 낸다"고 말했다.

멕시코만 기름유출 사고는 2010년 4월 20일 BP가 멕시코만 해상에서 개발하던 유전이 폭발하면서 발생했다.

무려 5억ℓ에 달하는 원유가 쏟아져 최소 10억㎢ 넓이의 해저에 침전됐고 텍사스에서 플로리다까지 2천㎞에 달하는 미국 해안을 오염시켰다.

유출된 원유의 독성 탓에 조류, 어류, 거북, 고래 등이 폐사하거나 병이 들어 번식하지 못하게 되는 등 지역 생태계도 심각하게 훼손됐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