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6일 07시 32분 KST

노벨상 수상자 오무라, "실패를 두려워하지 마라"

ASSOCIATED PRESS
Kitasato University Prof. Emeritus Satoshi Omura smiles as he speak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university in Tokyo, Monday, Oct. 5, 2015 after learning he and two other scientists from Ireland and China won the Nobel Prize in medicine. The Nobel judges in Stockholm awarded the prestigious prize to Omura, Irish-born William Campbell and Tu Youyou - the first-ever Chinese medicine laureate, for discovering drugs against malaria and other parasitic diseases that affect hundreds of millions o

"남들과 같은 것으로는 안 된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마라"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결정된 오무라 사토시(大村智·80) 일본 기타사토(北里)대 특별영예교수가 밝힌 성취의 비결이다.

성공 수기 등에서 쉽게 접한 듯한 얘기지만 노학자의 삶이 평범한 원칙의 위력을 실감하게 한다.

6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오무라 특별영예교수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그간 연구에 관해 "시도한 것은 대부분 실패했다. 하지만, 놀랄 정도로 잘 될 때가 있다. 그것을 맛보면 몇 번 실패해도 두렵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한두 번 실패했더라도 별일 아니다. 젊었을 때는 어쨌든 실패를 반복하면서 하고 싶은 것을 하라고 그렇게 말하고 싶다"고 젊은 세대에게 조언했다.

오무라 특별영예교수는 늦게 학자의 길에 들어섰지만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을 생각하라'는 할머니의 가르침을 가슴에 새기고 끈기있게 연구에 매달렸다.

그를 비롯한 연구팀원은 늘 작은 비닐봉지를 지니고 다니며 여기저기서 흙을 채취해 미생물을 연구했고 이런 과정에서 시즈오카(靜岡)현의 한 골프장 인근에서 가져온 토양에서 이버멕틴을 만드는 균이 발견됐다.

산케이신문은 당시 항생물질 연구가 천연화합물에서 우선 도움이 되는 성질을 발견하고 그 후에 구조를 결정하는 흐름이었는데 오무라 특별영예교수가 화합물을 발견해 구조를 결정하고 그 이후에 성질을 해명하는 식으로 발상을 전환한 것이 효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연구 성과로 만들어진 약품은 매년 수억 명에게 투여돼 실명의 위험을 줄이고 있다.

오무라 특별영예교수는 연구소를 새로 짓고 연구비를 자력으로 마련하는 등 연구 기반을 경영하는데도 적극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970년대 초 미국 유학 중에 미국 제약회사 메르크와 공동 연구를 통해 연구비를 마련했다.

당시는 산학협력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강한 때였으나 그의 이런 선택이 나중에 200억 엔(약 1천934억원) 이상의 특허료 수입을 기타사토(北里)연구소에 안겨주고 더 안정적인 연구 기반을 조성하는 계기가 됐다.

그가 남과 다른 길을 선택한 것과 관련해 공고 야간부 교사로 일하다 나중에 대학원에 진학하는 등 전형적인 엘리트와는 거리가 있는 젊은 시절을 보낸 것도 눈길을 끈다.

오무라 특별영예교수의 남동생은 아사히(朝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형에 관해 "형제들끼리 놀기만 했다. 고등학교 때도 책상이 항상 먼지를 뒤집어쓰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오무라 특별영예교수는 농기구를 사용해 밭에 풀을 제거할 때도 남들과 다른 방식으로 시도하고 나름대로 그 원리를 설명하기도 하는 등 남다른 면을 보였다고 동생은 전했다.

오무라 특별영예교수는 5억 엔을 들여 '니라사키오무라 미술관을 지어 고향인 야마나시(山梨)현 니라사키시에 기증하는 등 과학 연구 외 분야에서도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을 실천했다.

Portrait of a Nobel Laureate: Satoshi Ōmura, 2015 Nobel Prize in Physiology or Medicine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