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5일 13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5일 13시 11분 KST

민경욱: KBS 앵커 → 靑 대변인 → 인천 출마?

한겨레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과 박종준 경호실 차장이 5일 사의를 표명했다.

두 사람은 내년 4월로 예정된 20대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 대변인과 박 차장이 개인적 사정으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두 사람은 총선 출마를 위해 사의를 표명했으며, 민 대변인의 경우 인천 지역에서, 박 차장은 세종시에서 출마가 거론된다.

이 관계자는 "이 두 사람 이외에 추가적으로 거취를 표명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더이상 청와대에 근무하는 사람의 거취에 대해선 추측보도를 자제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의 이러한 언급은 대구지역 출마가 거론되던 안종범 경제수석, 천영식 홍보기획비서관, 신동철 정무비서관, 안봉근 국정홍보비서관의 내년 총선 차출은 없을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근혜 대통령은 총선이나 어떤 선거에도 중립이라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개혁을 통한 경제살리기와 일자리 창출에 매진하기 위해서 더이상의 소모적인 추측이나 이런 것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