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5일 12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5일 12시 10분 KST

트럼프 지지율이 뚜렷하게 하락하고 있다

ASSOCIATED PRES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speaks at an event, Saturday, Oct. 3, 2015, in Franklin, Tenn. (AP Photo/Mark Zaleski)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이 뚜렷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4일(현지시간) 발표된 월스트리트저널과 NBC방송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는 아이오와 주에서 24%의 지지율을 얻어 19%의 지지율을 얻은 의사 출신 논객 벤 카슨을 5% 포인트 차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칼리 피오리나 전 휴렛팩커드(HP) 최고경영자(CEO) 등 나머지 후보들의 지지율은 10%에 못 미쳤다.

트럼프는 뉴햄프셔 주에서도 21%의 지지율로 피오리나 전 CEO(16%)를 역시 5% 포인트 차이로 눌렀다.

이어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11%,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카슨은 각각 10%의 지지율을 보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두 곳의 공화당원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아이오와, 뉴햄프셔는 내년 대선 경선 코커스(당원대회)가 가장 먼저 열려 대선 풍향계로 불리는 곳이다.

이처럼 트럼프가 여전히 지지율 1위를 고수하긴 했지만, 이전 여론조사 결과와 비교해 지지율 하락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의 지지율은 한 달 전 아이오와 여론조사에서는 29%, 지난 8월 뉴햄프셔 조사에서는 28%에 각각 달했기 때문이다.

반면 피오리나는 지난 8월 뉴햄프셔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6%에 불과했으나, 이번에 16%로 껑충 뛰어올랐다.

민주당 후보들 가운데서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아이오와에서 47%의 지지율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36%)을 11% 포인트 차로 눌렀다.

반면 뉴햄프셔에서는 샌더스 의원(48%)이 클린턴 전 장관(39%)을 9% 포인트 차로 앞섰다.

이는 지난 8월 여론조사 때와 비교해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결과다.

관련기사 : '대세론 흔들' 트럼프, 위기를 인정하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