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5일 06시 56분 KST

[만재도 선상인터뷰②] 차승원 "최현석 셰프, 만재도 온다면 환영"

osen

차승원은 '세끼' 요리를 앞두고 덤덤했다. 올해 초 방송됐던 tvN '삼시세끼-어촌편'을 통해 '차셰프', '차줌마'로 거듭났던 만큼, 시즌2 요리에 대한 요리 부담감 같은 걸 걱정했던 건 쓸데없는 오지랖이었다.

지난달 종영한 MBC 드라마 '화정'에서 광해군 역을 맡아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했던 차승원은, 차기작으로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를 택하고 현재 촬영이 한창이다. 지도에 미쳐 살아온 김정호를 연기하기 위해 전국팔도를 돌아다니는 극한 스케줄을 소화하는 중이라고 했다.

모델 출신의 배우답게 남다른 키는 전라남도 목포항 여객선터미널에서부터 군중 속에서 그를 도드라지게 했다. '삼시세끼-어촌편2' 2번째 촬영을 위해 만재도로 향하는 배 안에서도 좌석에서 일어나는 순간, 통로를 런웨이로 만들어버리는 아우라를 발산했다. 함께 배에 탄 승객들은 그런 순간을 놓치지 않으려고 휴대폰으로 사진을 연신 찍을 정도였다.

촬영지인 만재도에 들어가기 전 마지막으로 정박하는 섬 가거도에서 유해진, 손호준과 2층 갑판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으니 잠에서 막 깬 차승원이 그들에게 다가와 "뭐냐. 아무도 안 잔다더니.(전부 잤다)"라며 말을 건넸다. 본인도 결국 잠들었다며 해맑게 웃으면서. 그리고 자연스럽게 이어진 차승원과의 선상 인터뷰.

"시즌2를 들어간다고 했을 때요? 그냥 '들어가나보다' 했어요. 그만큼 설정도, 계획도 아무것도 없는 촬영이라는 거죠. 생각했던 대로 할 수도 없고요. 그냥 아무것도 없이 무계획으로 들어가는 게 최고에요."

물론 많은 이들이 '차줌마', '차셰프' 차승원에게 가장 궁금한 건, 이번 만재도에서 어떤 요리를 선보일까다. 혹시 '정선편'에서 이서진의 요리 실력이 일취월장하며 빵까지 만들어낸 것을 조금은 의식하진 않았을까에 대한 궁금증도 덧붙였다.

"우리는 (정선편과) 좀 다른 지점이에요. '음식을 유기농으로 잘 해먹자' 이런 게 애초에 아니었거든요. 그런 게 아니었는데, 자꾸만 그러 쪽으로 포커싱이 맞춰지는 것 같아 염려되긴 해요. 뭔가 새로운 요리를 위해 연습 같은 걸 하지도 않았어요. 요리는 그때그때 되면 좋고, 안 되면 어쩔 수 없는거죠. 이번에도 변함없이 DSD('어촌편'에서 조미료를 지칭하는 단어, 다시다의 약자)를 챙겨왔어요.(웃음)"

끝으로 지난 7월 최현석 셰프가 OSEN과의 인터뷰를 통해 차승원을 두고 "멋있는 40대의 표본"이라는 말과 함께 "친해지고 싶다"는 마음을 드러낸 인터뷰 기사에 대해 "그 기사를 물론 잘 읽었다"고 최현석에 대한 호감과 관심을 내비쳤다. 가족을 소중하게 여기는 점에서 특히 마음이 끌렸다고 했다. "저도 기회가 된다면 최현석 셰프 말처럼 뭐라도 같이 해보고 싶어요. '어촌편2' 게스트요? 만재도로 오시면 저야 물론 환영이죠."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