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4일 11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4일 11시 26분 KST

YG 양현석 "음원 사재기, 다시 검찰에 고발할 생각"

OSEN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음원 사재기가 철저히 수사되도록 다시 검찰 고발을 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양 대표는 지난 3일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그룹 아이콘의 데뷔 콘서트 이후 취재진과 만나 최근 논란이 된 음원 사재기와 관련, 수사 기관이 다시 조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2013년 SM·JYP엔터테인먼트·스타제국과 함께 음원 사재기를 수사해달라며 검찰에 고발했던 그는 "당시 고발해 흐지부지됐지만 필요하다면 다시 검찰에 고발할 생각"이라며 "박진영 씨와 조만간 SBS TV 'K팝 스타' 때문에 만나는데 이 의견을 나눠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려운 조사는 아닌 것 같다"며 "박진영·이승환 씨가 방송 뉴스에서 한 말처럼 가요계에 사재기가 깊숙이 있다고 하니 수사 기관이 업자의 장부와 계좌를 뒤지면 나올 것이고 음원사이트 데이터 분석만 해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 방송 뉴스에서 음원 사재기 관련 보도를 하며 그중 한팀이 아이콘인 것처럼 자료 화면을 내보내 '아이콘이 사재기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데 대해서도 언급했다.

양 대표는 "빅뱅을 비롯해 YG에서 낸 음원이 대부분 1등 했다"며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업자(사재기 브로커)들이 'YG도 하는데 너흰 안 하느냐'고 한다더라. 그런 데 대한 감정은 없다. 나쁜 논란도 관심이 높아 생긴 것이라 여긴다"고 말했다.

이어 "사재기에 당하거나 피해를 보는 사람들이 많은데 특히 지명도가 없거나 영세한 기획사들"이라며 "그거라도 해야 음원 순위가 오르고 음악 방송에도 출연할 수 있으니까. 대형기획사는 팬덤도 있고 관심을 많이 받아 그런 게 필요 없다. 기획사들도 이게 범죄가 된다는 걸 인지해야 한다. 남들이 다 하니 나도 한다는 식은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