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3일 09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3일 09시 50분 KST

인도 남성이 4살 아이의 목을 잘라 여신에게 바쳤다

ASSOCIATED PRESS
An Indian man dressed as Hindu Goddess Kali participates in a religious procession to mark ‘Ram Navami’ festival in New Delhi, India, Friday, April 19, 2013. Ram Navami celebrates the birthday of Hindu god Rama. ( (AP Photo/Kevin Frayer)

인도에서 4살배기 사내아이의 머리를 종교의식의 '인간 제물'로 바치는 끔찍한 일이 발생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일(현지시간) 현지 매체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살해 피의자인 티루마라 라오(35)는 인도 남부 안드라 프라데시주(州) 프라카삼의 어린이집에서 마누 사가르(4)를 납치했다.

라오가 어린 아이를 납치한 것은 자신이 모시는 여신 '칼리'에게 제물로 바치기 위해서였다.

칼리 여신으로 분장한 인도의 아티스트.

그는 피와 복수의 여신인 칼리의 신성한 힘을 얻고자 어린 아이의 머리를 잘라 피를 뿌렸다.

사가르의 어머니는 어린 아들을 데리러 어린이집에 갔지만 아이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마을 사람들이 라오의 집으로 몰려갔을 때 그는 어린 아이의 생명을 되살릴 수 있다며 등유를 자신의 몸에 끼얹고 불을 붙였다.

화염 속에서도 목숨을 건진 라오는 병원에 실려갔고 현재 경찰의 감시를 받고 있다.

보날루 축제에서 파괴의 여신 칼리를 기리기 위해 화염 쇼를 하고 있는 인도의 아티스트.

경찰 관계자는 라오가 마을에서 탄트라(고대 힌두교 경전) 의식을 행하는 자로 알려져 있다며 "프라카삼에서 이런 종류의 사건은 처음 일어났다"고 말했다.

라오는 사가르를 납치해 살해한 것 말고도 이번 주 초 18개월 여아를 납치하려 시도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의 형인 벤카타 라오는 동생이 자신에게 낫을 휘두른 적이 있으며 이상한 행동 때문에 동생의 아내가 떠나기도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합리주의운동 단체에서 활동하는 세스하이아는 "영국 식민지 시대에 일어났을 법한 일이 발생했다"며 마을 신을 달래려고 동물을 제물로 바치는 일은 있어도 사람을 이용하는 것은 비상식적인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