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2일 07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2일 10시 45분 KST

미 C-130 수송기, 아프간에서 추락하다

ASSOCIATED PRESS
In this Tuesday, Aug. 18, 2015 photo, Afghan National Army soldiers line up to get into a C-130 Hercules, at Kandahar Air Base, in Kandahar, Afghanistan. A series of airports, built by NATO to fight the Taliban, are being handed over to the Afghan government in a civil aviation upgrade that optimists hope will fuel not only regional trade but even tourism. The eight airfields, worth an estimated $2 billion, are scattered around a landlocked and mountainous land whose lack of rail transport or de

[업데이트] 오후 2시 43분

미 공군의 C-130J 수송기가 2일 오전(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동부의 한 공항에 추락해 탑승자 11명 전원이 사망했다.

아프간 바그람 주둔 미 제455 항공원정단은 이날 0시30분 동부 잘랄라바드 공항에서 예하 제774 원정수송대 소속 C-130J '슈퍼 허큘리스' 수송기가 추락해 미군 6명과 민간 용역업체 직원 5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미국 ABC 뉴스는 지상에 있던 아프간 민간인 3명도 추락의 여파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항공원정단은 "단순 사고"라고 밝혔으나 정확한 사고 경위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뉴욕타임스(NYT) 인터넷판은 수송기가 이륙 도중에 사고를 당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미군 소식통을 인용해 수송기 추락 당시 적의 공격은 없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아프간 탈레반은 자신들이 미군 수송기를 공격해 추락시켰다고 주장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트위터에 "우리 전사들이 잘랄라바드에서 미군 항공기를 격추했다"면서 "15명의 침략군과 다수의 꼭두각시 군인(아프간군)이 사망했다는 믿을만한 정보가 있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AFP는 다만 탈레반은 이전에도 종종 전과를 과장하는 성명을 냈다며 이 주장의 신빙성에 의문을 나타냈다.

최근 아프간에서는 탈레반 반군이 지난달 28일 북부 요충지 쿤두즈를 장악했다가 미군의 항공 지원을 받은 아프간 군·경이 탈환에 나서는 등 격렬한 교전이 벌어졌다.

아프간 동부에는 미국과 폴란드군을 비롯한 1천 명가량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군과 4만 명의 아프간군이 주둔하고 있다. 아프간 전체로 보면 미군 9천800명을 포함해 1만3천명의 나토군이 주둔 중이다.

미 록히드 마틴이 제작해 1957년 미 공군이 처음 도입한 C-130 허큘리스 수송기는 미군의 대표적 전술 수송기로 지금까지 개량을 거듭하며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 80개국 이상에서 사용하고 있다.

추락한 C-130J은 1999년 미 공군 수송사령부(MAC)에 처음 배치된 기종으로 이착륙 거리가 기존 기종보다 41%나 단축돼 활주로 길이가 짧은 산악지형 등에서 운용이 쉽다. 비무장일 경우 92명, 무장 공수부대원일 경우 64명까지 탑승할 수 있으며 19t의 화물을 탑재할 수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