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10월 02일 06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10월 02일 06시 41분 KST

문재인 "대통령의 공천개입, 독재적 발상"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일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둘러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청와대의 '충돌' 사태와 관련, "내년 총선에서 친박(친박근혜)의 패권을 유지하고 대통령의 호위무사들을 대거 당선시켜 퇴임 후를 보장받으려는 독재적 발상"이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청와대가 공천 문제에 개입하는 것은 자율과 책임의 정당정치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정면 비판했다.

문 대표는 또 지난 7월 새누리당 유승민 전 원내대표의 사퇴 파동을 언급, "여야가 합의한 국회법을 청와대가 휴지로 만들고 여당 원내대표까지 찍어냈던 것이 어제 일"이라며 "이번에는 국민참여경선을 법제화하겠다고 했던 박 대통령의 공약을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가 권력투쟁에 빠져 공천제도 혁신을 위한 여야 대표간 합의에 딴지를 거는 것은 삼권분립을 훼손하는 것이자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중대 도발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청와대는 공천문제에 당장 손을 떼야 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청와대의 압력에 굴해 여야 대표간 합의를 스스로 뒤집는 자신의 모습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문 대표는 최근 발표된 세계경제포럼(WEF)의 국가경쟁력 조사 결과를 들어 "정부가 국가경쟁력을 해치는 주범임이 드러났다. 박 대통령이 책임져야 한다"며 "쉬운 해고가 노동개혁인양 국민을 호도하지 말고 우리 사회의 비정상의 근원인 자신부터 개혁하는 것이 박근혜 정부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PRESENTED BY 호가든